동국대경주캠퍼스이전추진위, 다음주 발족...12일 첫회의
동국대경주캠퍼스이전추진위, 다음주 발족...12일 첫회의
  • 김종득 기자
  • 승인 2021.04.06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국대경주캠퍼스이전추진위원회가 다음주 발족한다. 캠퍼스 이전논의의 향방이 주목된다.
동국대경주캠퍼스이전추진위원회가 다음주 발족한다. 캠퍼스 이전논의의 향방이 주목된다.

동국대경주캠퍼스 이전추진위원회가 12일 첫 회의를 갖는다.
올연말까지 동국대경주캠퍼스 이전 타당성 등 경주캠퍼스 위기 해소를 위한 다양한 논의를 하는 위원회여서 귀추가 주목된다.

6일 동국대경주캠퍼스에 따르면 오는 12일 학교구성원 9명과 총동창회직할 경주동창회 추천위원등이 참여한 가운데 추진위 첫회의를 갖기로 했다.
학교측이 3월31일까지 위원추천을 요청했던 경주시는 참여하지 않았다.

동국대경주캠퍼스이전추진위원회는 지난달 18일부터 구성작업을 본격화 했으며, 활동기한은 올해말까지로 설정했다.
추진위원회는 △지방대 한계를 극복하고 지속발전 가능한 대학으로 생존하기 위한 방안 모색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의 미래 생존방안을 모색하고 △경주에서 지역적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과 더불어 검토 과정을 통해 극복이 어려울 경우에는 이전가능성과 타당성 등 다양한 사항을 다각도로 검토하는 것을 목적으로 구성했다.

한편 학교측은 지난달 24일 동국대총동창회 직할 경주동창회와 경주시에 위원추천을 의뢰했다.
학교측은 그러나 경주동창회에 보낸 공문에서는 이미 확정한 캠퍼스이전추진위원회 명칭을 사용하지 않은 것은 물론 ‘캠퍼스 이전’에 대해서도 일절언급하지 않았다. 공문에서는 ‘대학의 위기가 급속하게 현실화 되고 있는 상황에서 지역적인 한계를 극복하여 지속발전 가능한 대학으로서 생존방안 마련을 위한 위원회를 구성한다’며 위원추천을 의뢰한 것으로 나타났다.

캠퍼스이전추진위원회 명칭을 사용하지 않은 것은 지난 1월부터 캠퍼스 이전 추진 반대입장을 밝혀온 경주총동창회를 의식한 것으로 분석된다.

경주동창회는 일단 사무국장 1명을 위원으로 추천하기로 했다.
첫 회의에 참석해 위원회의 향후 활동방향등을 살펴본뒤 추후에  참여지속 여부를 재논의 할 것으로 보인다.

학교측은 같은날 경주시에는 공문서 번호가 동일한 2개의 문서를 보내 위원추천을 요청한 것으로 드러났다.
첫 번째 공문에서는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이전 추진위원회 구성 및 운영(안)이라는 제목으로 경주동창회에 보낸것과 동일한 내용을 기재하고 위원추천을 요청했다. 
이어 같은날 두 번째 공문에서는 ’경주캠퍼스 이전추진위원회‘라는 문구를 빼고 ’위원추천 협조‘요청이라는 제목으로 위원추천을 의뢰했다.

학교측은 공문서 2개를 보낸데 대해 단순실수라고 해명했다.
경주캠퍼스 관계자는 “전자문서를 관리하는 회사측의 시스템 오류 때문에 빚어진 일”이라고 설명했다.
캠퍼스이전추진위원회 구성 및 운영안이라는 제목의 공문은 잘못보낸 것이라는 해명이다.

이에대해 경주시는 지난달 26일 “위원추천을 위해서는 위원회 성격 및 운영계획등을 파악해야 의사결정을 할수 있다”며 위원회 명칭, 위원회 구성 배경 및 근거, 위원수 및 임기등을 질의하는 회신을 보내 3월31일까지 답변을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학교측이 경주시가 정한 시한에 회신을 하지 않자, 위원추천협조요청에 ’답변을 할수 없다‘는 입장을 담은 회신공문을 3월31일자로 학교측에 보냈다.  위원회의 성격이 불명확 해 참여여부에 대한 답변을 줄수 없다는 회신이었다.

동국대경주캠퍼스이전추진위원회는 일단 당초 계획에서 외부전문가, 경주시 추천위원을 빼고 출범 첫 회의를 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동국대경주캠퍼스 관계자는 “외부추천전문가, 경주시 추천위원 참여 가능성은 열어둘 것”이라고 말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