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학교 경주병원, 뇌파측정시스템 구축
동국대학교 경주병원, 뇌파측정시스템 구축
  • 경주포커스
  • 승인 2021.04.22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국대학교 경주병원(병원장 서정일)이 정신건강의학과에 특화된 차세대 뇌파측정시스템을 구축하고 4월 20일부터 운영에 들어간다.

병원측은 정량화 뇌파검사기는 자동화된 뇌파 분석 시스템으로 뇌파의 스펙트럼, 유발전위 검사 등을 통해 기록된 뇌전도를 디지털화 하여 진행시키는 수학적 계산으로 뇌파 상태를 체크하여 보다 빠르고 정확한 진단을 가능하게 한다고 밝혔다.

정량 뇌파 검사는 6개월~1년에 한번씩은 검사를 하는 것이 좋으며, 이외에도 기억력과 집중력이 눈에 띄게 떨어지는 경우, 공황발작이 생기신 경우, 분노조절이 어려운 경우, 스트레스가 과도한 경우는 늦지 않게 검사를 받아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서정일 병원장은 “이번 최신 정량화 뇌파검사기 도입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분들이 보다 빠르고 정확한 진단이 가능하여 질 높은 의료 환경을 제공하게 됐다”고 말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