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사적지 첨성대 주변 유채꽃·양귀비꽃 만개
동부사적지 첨성대 주변 유채꽃·양귀비꽃 만개
  • 경주포커스
  • 승인 2021.05.26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 동부사적지 ‘첨성대’ 주변 꽃단지에 봄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노란 유채꽃과 붉은 양귀비꽃이 만개해 이를 즐기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동부사적지 일대에 조성된 유채와 양귀비 꽃단지는 올봄 첫선을 보인 튤립에 이어 봄의 다채로운 색과 향기를 느낄 수 있다.지난해 동절기 가뭄으로 인해 일부 유채꽃이 고사하는 등 올해는 평년과 달리 늦게 개화했지만 보식, 물주기, 비료주기 등 정비로 6월 초까지는 꽃이 만개할 것으로 보인다.더불어 양귀비꽃 역시 붉고 화려한 자태를 뽐내고 있어 관광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특히 야간에는 조명을 밝혀 늦은 밤까지 아름다운 유채꽃와 양귀비꽃 등을 즐길 수 있어 주위의 첨성대, 동궁과 월지 등 문화유적과 함께 봄철 필수 관광코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경주시 관계자는 “동부사적지 일대 꽃단지 16만㎡ 부지에 계절별로 꽃을 심어 관광객들에게 사시사철 아름다운 경관을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경주 동부사적지 ‘첨성대’ 주변 꽃단지에 봄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노란 유채꽃과 붉은 양귀비꽃이 만개해 이를 즐기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동부사적지 일대에 조성된 유채와 양귀비 꽃단지는 올봄 첫선을 보인 튤립에 이어 봄의 다채로운 색과 향기를 느낄 수 있다.지난해 동절기 가뭄으로 인해 일부 유채꽃이 고사하는 등 올해는 평년과 달리 늦게 개화했지만 보식, 물주기, 비료주기 등 정비로 6월 초까지는 꽃이 만개할 것으로 보인다.더불어 양귀비꽃 역시 붉고 화려한 자태를 뽐내고 있어 관광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특히 야간에는 조명을 밝혀 늦은 밤까지 아름다운 유채꽃와 양귀비꽃 등을 즐길 수 있어 주위의 첨성대, 동궁과 월지 등 문화유적과 함께 봄철 필수 관광코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경주시 관계자는 “동부사적지 일대 꽃단지 16만㎡ 부지에 계절별로 꽃을 심어 관광객들에게 사시사철 아름다운 경관을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