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범죄예방위경주지역협 한마음봉사단, 6.25 참전유공자 주거환경 개선 봉사
법무부 범죄예방위경주지역협 한마음봉사단, 6.25 참전유공자 주거환경 개선 봉사
  • 김종득 기자
  • 승인 2021.06.01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무부 청소년 범죄예방위원 경주지역협의회 한마음봉사단이 1일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경북남부보훈지청과 함께 경주시에 거주하는 6.25참전유공자 김00(만 88세) 어르신 댁의 주거환경 개선사업을 펼쳤다.

건축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한마음봉사단 10여명의 자원봉사자들이 참여하였으며, 도배 및 장판 교체와 도색작업을 비롯해 노후 된 처마보수와 전선 교체, 대문 수리 등에 종일 구슬 땀을 흘렸다.

또한, 범죄예방위 박태일 회장과 보훈지청 김말순 복지과장이 현장을 방문해 봉사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격려했다.

한마음봉사단은 2003년 창단해 현재까지 청소년 가정과 범죄피해자 가정 등 220세대의 집수리 자원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2009년부터는 나라를 위해 희생한 보훈가족들을 대상으로 집수리 사업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으며, 이번이 38번째 보훈가정이다.

한마음봉사단 김정석단장은 “호국보훈의 달 첫날을 6.25 참전유공자분을 위해 봉사활동 하게 되어 단원들 모두가 마음 뿌듯하게 느끼고 있고, 우리 봉사단의 활동이 지역사회 보훈문화 확산에 작게나마 기여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법무부 청소년 범죄예방위원 경주지역협의회는 지난달 20일자로 법무부 법령 개정에 따라 법무부 법사랑위원 경주지역연합회에서 명칭을 변경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