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력원자력, '열여덟 혼자서기' 후원
한국수력원자력, '열여덟 혼자서기' 후원
  • 경주포커스
  • 승인 2021.06.03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한수원이 (사)어린이재단과 보호종료아동 자립 후원 프로그램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후원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왼쪽부터 이제훈 어린이재단 회장, 최불암 전국후원회장, 정재훈 한수원 사장.
3일 한수원이 (사)어린이재단과 보호종료아동 자립 후원 프로그램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후원금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왼쪽부터 이제훈 어린이재단 회장, 최불암 전국후원회장, 정재훈 한수원 사장.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이 만18세가 되어 아동복지시설에서 퇴소하는 보호종료아동이 안정적으로 독립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한수원은 3일 사회복지법인 어린이재단과 '열여덟 혼자서기, 보호종료아동 자립 프로그램' 업무협약을 맺었다. 어린이재단 본부에서 열린 협약을 통해 한수원은 보호종료아동이 시설을 퇴소한 후 5년간 교육과 멘토링 등의 생활 지원, 자립수당과 정착금 등의 경제 지원, 장학금과 인턴십 등의 진로 지원 등 다각적인 지원을 통해 아동들이 건강하게 사회에 정착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기로 했다.

아울러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보호종료아동 자립지원 프로그램 시행을 위해 덕성여자대학교 사회복지학과 정선욱 교수 등 사회복지와 상담심리 전문가 4명을 자문단으로 위촉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