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대학교 경주병원·의과대학 연구팀, 방사선치료 내성 유전자 특허 등록
동국대학교 경주병원·의과대학 연구팀, 방사선치료 내성 유전자 특허 등록
  • 경주포커스
  • 승인 2021.06.04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국대경주병원 전경.
동국대경주병원 전경.

동국대 경주병원 방사선종양학과 장현수 교수와 동국대 의과대학 약리학교실 김소영 교수가 유방암의 방사선치료 내성을 진단하고 치료하는 약학적 조성물을 개발하여 최근 3 건의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고 병원측이 4일 밝혔다.

유방암은 여성 고형암 중 유병률 1위의 암.

방사선치료는 유방보존술 후 반드시 시행되어야하는 표준치료이지만 방사선치료에 내성을 가진 세포들은 방사선치료에 반응하지 않아 재발을 유발하게 된다.

연구팀은 유방암의 방사선 내성에 MAP4K4 (Mitogen-activated protein kinase kinase kinase kinase 4) 와 ACSL4 (Acry-CoA synthetase long chain family member 4) 유전자가 관련이 있음을 밝혀내고 유방암의 방사선치료 효율을 증대시킬 수 있는 조성물을 개발했다. 또한 악성 유방암 치료에 효과를 보이는 천연물들을 발굴하고 기전을 분석하여 JCR 랭킹 10% 이내의 SCIE 국제학술지인 Journal of Ethnopharmacology 최근호에 게재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개인연구사업 지원으로 진행됐다. 연구팀은 "방사선 내성은 암 재발의 중요한 원인이기 때문에 많은 연구가 필요한 분야“라며 ”앞으로도 방사선치료의 효율을 향상시킬 수 있는 물질을 발굴하고 개발하는 연구를 이어나가는 것은 물론 연구 결과가 실제 임상에서 활용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보겠다"고 밝혔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