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시민 코로나 특별지원금 대리 수령 범위 확대
경주시, 시민 코로나 특별지원금 대리 수령 범위 확대
  • 경주포커스
  • 승인 2021.10.05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지난달 9일 주낙영 경주시장이 경주시민코로나특별지원금 선불카드를 지급하는 모습.
사진은 지난달 9일 주낙영 경주시장이 경주시민코로나특별지원금 선불카드를 지급하는 모습.

경주시민과 등록 외국인들에게 1인당 10만원씩 지급하는 ‘경주시민 코로나 특별지원금’의 대리신청 및 수령자격 범위가 확대됐다.
이전에는 배우자와 직계혈족, 동일세대 내 세대원만 가능했던 대리수령 범위가 형제·자매로 확대됐다.

기존 신청 대리인 자격기준으로 지원금을 받을 수 없는 대상자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조치다. 따라서 1인 단독세대이면서 배우자나 직계혈족이 없고 직접 신청이 어려운 요양시설 입소자나 해외 거주자도 형제·자매가 지원금을 대리수령할 수 있다.

대리수령을 원할 경우 위임자가 직접 서명한 신청서와 형제·자매임을 입증하는 가족관계증명서를 제출하면 된다. 위임하는 사람이 의사무능력자일 경우 진단서 등 추가 입증서류를 제출해야 한다.

또 경주시는 지원금을 지급받지 못하는 시민들이 없도록 하기 위해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이나 장애인 등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신청도 추진하고 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