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신라문화제 전용서체 개발...한글날 공개
경주시 신라문화제 전용서체 개발...한글날 공개
  • 경주포커스
  • 승인 2021.10.08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라문화제 전용서체.
신라문화제 전용서체.

경주시가 제48회 신라문화제의 일환으로 찬란했던 신라의 전통을 담은 전용서체 2종을 개발해 9일 한글날 전격 공개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서체는 올해 60주년을 맞이하는 신라문화제의 역사와 전통을 담은 ‘신라문화체’와 바른 글씨인 고딕을 기본으로 만든 ‘신라고딕체’ 2종으로 각각 KS표준 한글 2350자와 영문(대·소문자), 숫자, 특수문자 일부를 포함해 총 2574자로 구성됐다.

경주시는 신라문화제 등 축제 홍보는 물론 공문서 작성, 옥외간판·디지털광고물 등에 서체를 이용해 경주와 신라문화를 널리 알리는데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를 상징하는 서체를 모두가 활용할 수 있도록 무료 배포해 경주의 역사와 신라문화를 널리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