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쓰레기소각장서 4~5년 동안 매일 40톤이상 침출수 폐수 무단방류 의혹...위탁해지 등 요구
경주시쓰레기소각장서 4~5년 동안 매일 40톤이상 침출수 폐수 무단방류 의혹...위탁해지 등 요구
  • 김종득 기자
  • 승인 2021.10.14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환경운동연합 기자회견서 의혹제기...운영사측, 사실과 다르다
경주환경운동연합이 14일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관련 의혹을 제기했다.사진왼쪽부터 박승억 공공연대노조경북본부 사무국장, 정현걸 경주환경연 의장, 이상홍 경주환경연 사무국장.
경주환경운동연합이 14일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관련 의혹을 제기했다.사진왼쪽부터 박승억 공공연대노조경북본부 사무국장, 정현걸 경주환경연 의장, 이상홍 경주환경연 사무국장.

 

침출수 무단방류 현장. 사진=경주환경연.
침출수 무단방류 현장. 사진=경주환경연.

경주시 천군동 경주시생활쓰레기 소각장에서 발생하는 폐수와 침출가 정상 처리되지 않고 불법 무단방류 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경주환경운동연합은 14일 이같은 주장을 하면서 경주시등 환경 당국의 철저한 조사와 함께 위탁 운영사의 계약 해지 등 강력한 대책을 촉구했다.
경주시의 관리감독 부재에 대한 철저한 조사도 필요하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14일 경주시와 경주환경운동연합에 따르면 2013년 1월 준공된 경주시 생활쓰레기소각장은 민간투자사업(BTO)으로 2009년 5월 부터 총 774억원(국비 321억원, 시비 64억원, 민간투자비 389억원)을 들여 서희건설(주)이 시공하고, 자회사인 ㈜경주환경에너지가 2028년까지 운영하고 있다. 경주시는 쓰레기 소각장 위탁운영사에 매년 소각비용으로 50억원~60억원 지급하고 있다.

경주시 생활쓰레기 소각장. 경주시는 자원회수 시설로 이름 붙였다.
경주시 생활쓰레기 소각장. 경주시는 자원회수 시설로 이름 붙였다.

매일 130톤의 생활쓰레기를 처리하는 이 소각장에서는 매일 42톤의 폐수와 4톤의 침출수가 각각 발생한다.
폐수는 폐기물소각후 분진처리과정, 청소차세차, 실험실등에서 발생하며 폐수처리설비를 통해 정화한뒤 쓰레기차 청소등에 재활용하도록 설계돼 있다.

침출수는 매일 청소차를 통해 소각장으로 반입한 생활쓰레기를 집하하는 폐기물 저장조에서 발생하는 고농도 폐수로, 전량 폐기물 소각로에서 쓰레기 소각과정에서 분사해 연소하도록 설계돼 있다.

경주환경운동연합은 14일 기자회견에서 폐수는 정상적인 정화처리 과정을 거치지 않거나 약품처리등의 설비를 가동하지 않고 비상배관을 통해 오수관로로 무단방류 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침출수의 경우에도 전량 연소하거나 소각로 가동이 멈춘때에는 외부로 정상적인 반출절차를 거쳐 처리토록 하고 있지만, 오수관로로 무단방류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소각장을 정상가동할 경우 매월 발생하는 1300톤가량의 폐수와 침출수를 오수관로를 통해 불법 무단방류한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운영사인 ㈜경주환경에너지는 지난 2019년에도 폐수 및 침출수 불법배출사실이 적발돼 그해 9월 5일동안 조업을 정지와 함께 시설개선 행정처분을 경주시로부터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주시 자원순환과 서정운 청소시설팀장은 “당시 행정처분후 운영사측이 올해 7월까지 시설개선을 한다고 했는데 완공이 늦어지면서 불법배출이 이뤄지고 있는 것 같다”며 “정밀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이같은 설명을 감안하면 경주시로부터 행정처분을 받은 2019년9월이후 최근까지 2년여동안에도 불법 무단방류가 지속됐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또한 행정처분을 받기전부터 불법방류가 이뤄진 점을 감안하면 최소 4~5년이상 장기간 불법방류가 지속됐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때문에 위탁운영사에 대한 강력한 처벌과 함께 경주시의 위탁운영사에 대한 지도감독 행정실태에 대해서도 철저한 조사가 요구된다.

이에대해 ㈜경주환경에너지 관계자는 14일 경주포커스와 통화에서 "폐수의 경우 평소에는 외부 배출없이 내부에서 전량처리 하지만, 보일러 설비가 고장날 경우, 오수관로로 배출하는 경우가 있다"면서 "오수관로를 통해서 배출하는 폐수는 하수종말처리장에서 처리하고있고, 비정상적인 상황에서는 오수관로로 배출하도록 허가되어 있기 때문에 불법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침출수의 경우 경주시소각장에 자신이 부임한 3개월이전부터 외부 배출은 없었다"면서도 "그앞에 이뤄진 배출상황은 알수 없다"고 말했다.  

경주환경운동연합은  "위탁운영사의 소각로 분사 실적이 없고, 폐수 정화처리 과정에서 약품 사용실적이 없으니 전량 배출로 더욱 의심이 짙어 지는 것"이라면서 “경주소각장 운영사에 경주시가 지급하는 폐기물 반입수수료는 폐수 및 침출수 처리비용을 포함하고 있는 만큼 운영사가 처리설비를 가동하지 않아 부당이익을 챙기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 만큼  폐수 및 침출수 처리실태를 철저히 조사해 불법행위 처벌, 부당이익 환수, 위탁운영 해지등 강력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주환경운동연합은 “경주시 조사와 행정처분을 지켜본뒤 사법당국에 대한 고발등을 추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주시의  자체 조사를 지켜본뒤 대응수위를 정하겠다는 것이다.
 

경주환경운동연합이 14일 공개한 위탁운영사의 폐수 및 침출수 정화시설 운전일지. 2021년 5월4일 일지와 9월8일 운전일지를 보면 침출수 분사실적이 전혀 없다는 사실, 탱크레빌의 수치가 동일하다는 점, 약품설비를 사용안하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경주환경연은 주장했다.
경주환경운동연합이 14일 공개한 위탁운영사의 폐수 및 침출수 정화시설 운전일지. 2021년 5월4일 일지와 9월8일 운전일지를 보면 침출수 분사실적이 전혀 없다는 사실, 탱크레빌의 수치가 동일하다는 점, 약품설비를 사용안하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경주환경연은 주장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