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학포럼, 첫 학술 발표회 가져
경주학포럼, 첫 학술 발표회 가져
  • 경주포커스
  • 승인 2021.11.23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학포럼이 23일 경주화백컨벤션센터(HICO)에서 ‘경주의 상징(象徵)과 실재(實在)’를 주제로 첫 학술대회인 ‘추계학술발표회’를 개최했다.

경주학포럼은 경주의 역사적 사실과 문화적 가치를 새롭게 발굴하기 위해 동국대 경주캠퍼스, 위덕대, 경주대, 서라벌 교수들을 주축으로 지난해 11월 발족한 연구단체다. 앞서 경주학포럼은 올해 3월부터 매월 2회 씩 월례 세미나를 가져 왔으며, 그간 연구 성과물을 공유하기 위해 이날 학술대회를 마련했다.

이날 열린 학술대회에는 주낙영 경주시장을 비롯해 서호대 경주시의회 의장 및 경주시 소재 4개 대학교 총장 (김기석 경주대학교 총장, 이영경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총장, 오영호 위덕대학교 총장, 천종규 서라벌대학교 총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1부 개회식 △2부 외부의 시선으로 본 경주 △3부 경주의 상징과 실재 △4부 종합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외부의 시선으로 본 경주’를 주제로 한 2부에서는 신상구 경주학포럼 회장(위덕대학교 자율전공학부 교수)의 기조발제로 시작해 타인들의 시선을 통해 역사문화도시인 경주의 현재와 미래를 비평적 관점에서 다뤘다.

또 ‘경주의 상징과 실재’를 주제로 한 3부에서는 경주학포럼 구성원들이 5개의 논문을 통해 경주의 새로운 가능성을 다뤘다. 이날 학술대회 참석한 주낙영 경주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경주학포럼이 경주가 나아가야 할 방향 모색하는데 소중한 역할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경주학포럼은 이번 추계학술발표회를 시작으로 매년 경주에 관한 주요 이슈를 선정해 정기 학술발표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