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폐소생술로 승객 생명 구한 51번 시내버스 기사 김수찬씨 인터뷰
심폐소생술로 승객 생명 구한 51번 시내버스 기사 김수찬씨 인터뷰
  • 경주포커스
  • 승인 2021.11.25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천년미소 51번 버스기사 김수찬 씨는 “쓰러진 승객의 상태를 확인해 보니, 숨도 쉬지 않아 위기상황이라고 판단하고 본능적으로 심폐소생술을 시작했다”며, “매월 한차례씩 회사에서 심폐소생술과 안전교육을 받아 온 것이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김씨와 인터뷰는 24일 오후 2시경 (주)새천년미소 회의실에서 진행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