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행복학교제7회 문해한마당 백일장
경주행복학교제7회 문해한마당 백일장
  • 경주포커스
  • 승인 2013.10.10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행복학교(교장 서영자)는 9일 월드웨딩뷔페에서 567돌 한글날을 맞이하여 한글교실 어르신과 가족 250여명을 모시고 경주행복학교 제7회 문해한마당 백일장을 개최했다.

경주행복학교는 매년 10월 9일 한글날을 맞아 어르신들이 그동안 힘들게 배운 한글 글짓기 솜씨를 발휘할 수 있는 백일장을 열어 문집을 발행하고, 한글날 기념행사를 통해 초등과정 6개 반과 중학과정 2개 반에서 최고으뜸상 1명과 으뜸상 2명씩 각각 시상을 해오고 있다.

경주행복학교는 1997년 9월(개교 1992년 9월)부터 가난과 남녀차별로 배움의 기회를 놓친 어르신 200여명에게 한글을 가르치고, 요즘 사회문제로 심각해지는 독거노인 홀로서기 방법 등을 지도하며, 초등과정을 마치면 중학과정에 입학하도록 유도하여 더 배우고 싶은 욕구를 충족시켜 주고 있는 평생교육기관(문해교육기관)이자 행복한 노후생활을 위한 노인복지기관이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