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에서‘국제방사선안전관리 심포지엄’개최
경주에서‘국제방사선안전관리 심포지엄’개최
  • 경주포커스
  • 승인 2011.10.27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2일부터 현대호텔서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주최하는 제8차 국제방사선안전관리심포지엄(ISRSM, International Symposium on Radiation Safety Management)이 다음달 2일부터 3일간 경주 보문단지내 현대호텔에서 개최된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미국 에너지부(DOE) 수석부차관보인 Mr. Dae Chung, 일본 교토대학 교수겸 일본원자력위원회 위원인 하지무 야마나 박사, 러시아 라돈방사성폐기물연구소 세르게이 스테파노브스키 박사 등 50여명의 해외 원자력전문가와 정부, 학계, 산업계의 방사성폐기물 관리 및 방사선안전 분야의 전문가 100여명이 참여해 방사선분야 현안사항과 후쿠시마 이후의 방사성폐기물 관리연구 등에 대한 논문 발표와 토론을 진행한다.

국제방사선안전관리 심포지엄은 지난 1997년부터 격년으로 한수원중앙연구원 및 한국방사성폐기물학회 공동주최, 국제원자력기구와 경제협력개발기구 후원으로 개최되는 국제 공식행사로 '원전의 방사선 안전관리, 방사성폐기물 처리·처분기술, 고온용융기술, 사용후연료 관리, 방사화학기술'등의 의제가 다뤄진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기술세션 이외에 패널세션을 통해 분야별 전문가 및 현장 실무자들이 적극적인 의견을 개진하고, 토론 할 수 있도록 했으며, 특히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방사선안전관리에 대해 미국, 일본, 한국 등의 전문패널리스트 등이 참석해 열띤 토의를 벌이게 될 것이며, 부대 행사로 최신 방사선계측장비 전시관이 마련돼 주제와 관련된 기술과 제품도 소개된다.

이번에 참가한 국외 전문가중 러시아(ICH의 아브라멘코 박사 등)는 주로 방사성폐기물 제염기술 분야, 미국(PNNL의 파블 헐마 박사 등)은 방사성폐기물 유리화 기술 중 고온용융 기술, 일본(JGC 가쯔토시 구가이 박사 등)은 방사성폐기물 처리기술에 대한 논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