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앙금? 최 후보측 핵심인사 박후보 측근 폭행
선거앙금? 최 후보측 핵심인사 박후보 측근 폭행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4.07.08 09:54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4선거때 최양식 경주시장 후보 선거대책본부장을 역임했던 김모 전 경주시의회의장(56)이 박병훈 후보측 핵심인사였던 김모씨(53)를 폭행해 파문이 일고 있다.
김모씨는 7일 김 전의장을 폭력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피해자인 김씨와 일부 목격자들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11시께 경주시 노서동의 한 주점가 골목에서 6·4지방선거 당시 최양식 경주시장후보 선거대책본부장을 맡았던 김모 전 경주시의회 의장과 일행이 박병훈 후보의 핵심측근 김모씨와 우연히 마주쳤다.

김 전의장은 지인 및 전현직 경주시의원들과 골프모임을 한뒤 모 주점에서 뒤풀이 술판을 하고 나오다, 인근식당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시다 나온 박병훈 후보 측근 김모씨와 마주쳤다.

김 전의장이 김씨에게 악수를 권했으나 거절당하자 김씨에게 주먹을 날리면서 폭행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차례에 걸친 폭행으로 안경까지 잃어버리고 의식을 잃은 김 씨는 동료들에 의해 시내병원으로 옮겨져 응급치료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7일 경주경찰서에 김전의장을 고소한 김씨는 “갑자기 악수를 청해 거절한 것 뿐인데 한차례 가격에 그친 것이 아니라 얼굴 등을 4~5차례 무차별 가격했다"면서 ”시의희의장까지 역임한 이른바 사회지도층 인사라는 사람의 이같은 폭력적인 행태를 도저히 묵과할수 없어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말했다.

<경주포커스>는 김전의장을 입장을 듣기 위해 통화를 시도했으나 8일 오전 현재 연락이 닿지 않았다.

한편 이날 김모전의장이 김씨에게 폭력을 행사한 현장에는 최근 선출된 제7대 의장단의 일부 의원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