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수성의원, 문화재청 지방청 설립 주장
정수성의원, 문화재청 지방청 설립 주장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5.02.09 1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수성의원이 9일 재매정 발굴현장을 방문,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새누리당 정수성 국회의원이 문화재청 지방청 설립을 주장하고 나섰다.

정 의원은 9일 오전 월성왕궁과 쪽샘지구, 재매정 등 문화재 발굴현장을 점검하고 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하는 자리에서 지방청 설립 필요성을 주장했다. 
문화재를 일관되며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기존 조직과 예산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이다. 

정 의원은 그동안 정책토론회와 발표회 및 문화재청장 등이 참석한 5자 회담 등을 통해 현재의 문화재 발굴정책이 국가와 지역경제를 생각하지 않고, 지역민과의 소통이 없을 뿐 아니라 각종 규제로 인해 지역민이 이중․삼중의 고통을 받지만 정부는 계속 이를 방치했다며 문화재 발굴정책을 집중 비판해 왔다

달라진 국민과 시민의 눈높이를 충족하는 문화재 발굴 정책의 변화와 규제 개혁과 생각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문화재 발굴의 장기․중기․단기 계획을 수립하고 발굴현장을 시민과 관광객들에게 공개하는 등의 발굴현장의 관광자원화와 문화재청이 허가한 민간발굴조사 전문기관의 참여 확대 등 활용도를 제고하는 방안을 제시해 왔다.

이러한 방안들이 수립되고 추진되기 위해서는 문화재청 지방청 설립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으로, 지방청은 직접 문화재를 발굴하기 보다는 발굴 전체 과정의 계획을 수립하고 이를 통제하는 역할을 담당하는 동시에 지역 주민과 소통할 수 있는 창구의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