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포커스
최종편집 : 2017.12.12 화 21:51
뉴스 이슈기획 집중취재 오피니언 사람들 시민참여 연재 경주포커스 비전
사회사회일반
시민펀드 조성 시유지 매입...낙찰자는 상인보호위 회원양측 피해 불가피, 경주시 피해 최소화 방안 마련 요구
김종득 기자  |  abc@gjfocu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3.31  16:42:5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밴드

경주시가 공개경쟁입찰을 통해 매각한 충효동 대형마트 사업부지내 2개 필지의 시유지 가운데 1필지를 낙찰 받은 당사자는 입점반대운동을 전개해온 경주상인보호위원회의 회원인 것으로 밝혀졌다.

경주상인보호위원회는 입점추진 부동산 개발회사측과 낙찰 받은 상인 등 양측 모두 희생을 최소화 하기 위해  향후 시유지를 더 이상 매각하지 않겠다는 공개 약속 혹은 중재를 경주시에 촉구하는 한편 경주시가 이를 받아 들이지 않을 경우 상인펀드(매입기금)를 조성해 시유지를 매입하겠다고 밝혔다.

경주상인보호위원회는 31일 오후2시 경주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낙찰자는 상인보호위 회원

   
▲ 경주상인보호위원회가 31일 경주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상인보호위원회는 이날 회견에서  충효동 553-1번지, 면적 701㎡의 임야를 낙찰 받은 주인공은 경주상인보호위원회 회원이라고 밝혔다.  
이 회원은 30일 경주시와 토지매입 계약을 체결했다. 

상인보호위원회측은 그러나 낙찰의 구체적인 정보는 공개하지 않았다.

낙찰자와 특별한 관계이며, 시유지 매입을 공동으로 책임지기로 했다고 밝힌 지병구 경주상인보호위원회 사무국장은 기자회견에서 “여러가지 사정으로 구체적인 정보를 밝힐수는 없다”면서도 “펀드 조성 등 대형마트 입점을 막기 위해 상인보호위원회와 뜻을 같이 하고 있으며, 기자회견내용에 대해서도 사전에 상의를 하고, 동의를 받았다”고 밝혔다.

상인보호위, 경주시 시유지 불매각 선언등 중재 촉구

   
▲ 심정보 상인보호위원회 위원장. 지병구 사무국장이 기자회견에서 각각 답변하고 있다.

상인보호위측은 기자회견에서 경주시에 대해 향후 시유지 문제를 어떻게 할지에 대한 방안을 제시할 것을 요구했다.

이제부터라도 더 이상의 피해를 최소화 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이를 위해 시유지 문제를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방안을 경주시가 제시해야 한다는 것.

감정가 4억6124만4800원인 충효동 397-1번지 면적 427㎡인 대지를 10억3400만원에 낙찰받은 부동산 개발회사측이나 사실상 맹지이면서 감정가 5억289만6300원인 임야를 11억1500만원에 낙찰받은 상인이 각각 거액을 납부하고  이들 토지를 매입 할 경우 양측 모두 피해가 불가피 하다는 것.
따라서 경주시가 시유지를 매각하지 않는 등 피해를 최소화 하는 방안을 제시하고 이를 이행하는 것이 현단계 최선의 방안일수 있다는 것이다.

상인보호위는 경주경실련 관계자를 통해 경주시에 이같은 의향을 전달했으나 경주시에서는 거부했다고도 주장했다.
심정보 위원장은 “경주시가 시유지 매각은 없다고 선언하는 등 대형마트를 백지화 한다면, 상인들은 계약금 1억150만원에 대해서는 대형마트 저지비용으로 생각하고 포기할수도 있다”고 밝혔다.

펀드 조성 통해 시유지 매입

상인보호위원회측은 경주시가 대형마트및 시유지 백지화등 피해최소화 방안을 제시하지 않을 경우, 상인펀드 조성을 통해 시유지 매각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시유지 매입을 낙찰 받은 회원에게만 맡겨두지 않고 상인보호위원회, 경주시민들이 함께하는 펀드를 조성해 11억1500만원의 매입대금을 충당한다는 것.

상인보호위는 “용기있는 결단을 내려준  상인1명이 전체 상인들을 절망의 늪에서 희망을 찾아 주었다”면서 “그 한명이 물꼬를 터줬으니 이제부터는 상인들의 몫이라고 생각하고, 낙찰을 받은 분의 뜻과 상관없이 십시일반, 시민들과 상인들이 함께하는 편드를 만들어서 그분의 용기에 화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정보 위원장은 “특정인 개인의 피해가 너무 클수 있으므로 전체 상인들이 나서서 함께 해결책을 찾으려 하는 것”이라면서 “현재까지 구체적인 계획은 없지만, 전문가들이 법적문제, 펀드조성등을 풀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부동산 개발회사측의 낙찰 시유지  계약실현 여부, 펀드조성의 현실화, 향후 거액의 시유지 매입 완납여부 등은  대형마트 입점과 관련한 주요 변수로 부상하면서 시민들의 비상한 관심을 모을 것으로 전망된다.

상인보호위원회, 철저한 보안유지 속 시유지 매입 나서
 

   
▲ 대형마트 입점예정부지. 한 가운데를 가로지르는 노란색 임야가 상인보호위원회 회원이 낙찰받은 시유지다.

상인보호위원회는 이 토지를 낙찰받기 위해 극도의 보안을 유지했던 것으로 드러냤다.
상인보호위윈회 집행부 등 극소수의 관계자들만 응찰 사실을 알았을 뿐 외부에는 이같은 사실을 철저히 숨겨온 것.

심정보 위원장은 이날 회견에서 “보안을 위해 상인보호위원회 내에서도 최소 인원만 압찰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처럼 상인보호위원회 내부적으로 보안을 유지하면서 외부에는 철저히 함구로 일관했다.

지난 12일 경주시 시정조정위원회 회의직전 시청 모 국장이 “상인단체들이 구입하면 어떻냐?”라는 말을 들었을때나 주위 친지들로부터 비슷한 말을 들을 때 마다 상인들의 매입은 불가능한 것처럼 연막을 친것.

심정보 위원장은 “주위 친지들로부터 이와 비슷한 말을 들을 때 마다 ‘하루벌어 하루 살아가는 상인들이 무슨 돈이 있냐?’며 보안을 유지하고 상인들이 매입에 나서는 것을 눈치채는 것을 막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경주포커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김종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780-934 경주시 동천로 39번길 18-2 (동천동 733-694)  |  대표전화 : 054)774-7627  |  팩스 : 054)745-7628  |  상호 : 경주포커스
정기간행물등록번호 : 경북아 00185  |  사업자등록번호 505-13-76359  |  등록일자 : 2011.7.19  |  발행·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득
대표 : 김종득  |   본지는 신문윤리 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Copyright 2011 경주포커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abc@gj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