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크로드 경주 사람들] 정문 안내 도우미 양욱진 김하영씨
[실크로드 경주 사람들] 정문 안내 도우미 양욱진 김하영씨
  • 경주포커스
  • 승인 2015.09.01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크로드 경주 2015’ 가 열리는 59일 동안 정문과 정문 종합안내소를 오가며 관람객들 환한 미소로 맞이하고 있는 양욱진씨(23‧울산대 3)와 김하영씨(23‧필리핀 실리만대 졸)는 오전 9시부터 폐장 시간인 오후 8시까지 하루 평균 6~7시간 이상을 일하면서도 항상 미소를 잃지 않는다.

▲ 정문 안내소 도우미 양욱진 김하영씨.(사진 왼쪽부터)
엑스포 공원을 들어서는 관람객들이 입구에서부터 출구로 나갈 때까지 즐거운 관람이 되는 첫 걸음은 이들의 몫이다. 첫인상을 좌우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두 사람 모두 마음가짐부터 다르다. 특히 외국인 관람객들에게는 좀 더 신경을 쓴다. ‘실크로드 경주 2015’ 행사가 국제 행사인 만큼 외국인들에게 수준 높은 한국의 문화를 전하는 일에 일조한다는 자부심 속에 스스로 국제 홍보대사라고 생각하는 까닭이다.

▲ 홍보물을 배포하며 안내하고 있다.
영어가 한국말 보다 편하다는 감하영씨는 외국인 관광객들을 위해 꼭 필요한 사람이다.
3살 때 선교사인 부모님을 따라 필리핀 네그로섬 인근 두마게티에서 살았던 그녀는 어머니 치료 차 한국에 와서 체류 기간이 길어지면서 생활을 위해 행사 도우미를 자처했다. 그녀는 2012년 여수엑스포에서도 운영요원으로 활동했다.  이 분야에서는 나름 노하우도 지니고 있는 등 언어와 미모 그리고 국제 행사에 대한 전반적인 지식까지 갖춘 재원이다.

양욱진씨 또한 엑스포 행사와 안성맞춤인 ‘실크로드 경주 2015’의 대표적인 얼굴 중 한사람이다. 양씨는 학교생활을 하면서도 항상 외국인들을 도왔다. 기숙사에서 생활하는 많은 외국인 학생들이 학교생활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일을 도맡는 등 봉사하는 마음을 지닌 맘씨 고운 아가씨다. 그녀는 한국을 알리는 데 일조하고 있는 지금의 활동에 매우 만족한다고 웃으며 말했다.

양욱진씨는 졸업 후 싱가포르 호텔에 취업해 국제적인 호텔리어가 되는 게 꿈이다. 김하영씨는 현재 공부하고 있는 임상병리사 자격증을 따서 의료인으로 사는 꿈을 갖고 있다. <자료제공=경주세계문화엑스포>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