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국, "석기시대로 퇴행...어처구니 없는 공천"
권영국, "석기시대로 퇴행...어처구니 없는 공천"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6.03.19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명 내고 새누리당과 김 후보 강력 비판

김석기 후보로 확정된 새누리당 공천에 대해 무소속 권영국 후보가 19일 새누리당과 김석기 후보를 강력하게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김 후보의 이름을 빗대  새누리당 공천을 ‘석기시대로 퇴행했다’고 규정할 정도로 고강도 비판이다. 

▲ 권영국 후보. 새누리당 공천결과를 강력하게 비판하는 성명을 냈다.사진은 출마기자회견때 모습.
 
권 후보 선거운동본부는 ‘석기시대로 퇴행한 새누리당은 집권여당이 맞는가?’라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새누리당 예비경선은 경주를 포함해 전국 도처에서 갖은 의혹과 추문에 시달려온 만큼 놀랍지도 않다. 형식적인 통과의례에 불과해진 여론조사를 믿기도 어렵다. 다만 용산참사 살인진압과 일왕 축하연 참석, 여론조사 조작 및 타후보 지지 호도, 거기에다 최근 불거진 석사학위 논문 표절에 이르기까지 김석기 예비후보는 국회의원 후보가 되기엔 결정적인 결격사유가 차고도 넘쳐 상식적으로는 납득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의 생명과 안위를 저버린 경찰 수장을 국회의원 후보로 낙점한다면 집권여당과 대한민국의 수치가 아닐 수 없다. 더구나 4년 전에 낙천하고 무소속 출마했다가 낙선한 사람이 다시 재출마해 새누리당 국회의원 후보로 결정된 만큼 어처구니가 없다”고 덧붙였다.

권 후보 선거운동본부는 “문제투성이 국회의원 후보를 공천한 새누리당은 집권여당으로서 자격이 없다. 부도덕하고 무능하기 짝이 없는 정치모리배 집단으로 비칠 정도로 심각하다. 이런 당과 이런 후보에게 경주를 맡길 수 없다”고 주장하면서 “기득권에만 사로잡혀 지저분한 집안 싸움에 골몰해온 집권여당을 왜 심판해야 하는지 이유가 더욱 분명해진 게 그나마 이번 새누리당 경선의 교훈이라고 생각된다”고 강조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