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점득 경주시보건소장, 국무총리상 수상
전점득 경주시보건소장, 국무총리상 수상
  • 경주포커스
  • 승인 2016.04.09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점득 소장이 수상하는 모습.

7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44회 보건의 날 기념행사에서 전점득 경주시보건소장이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전점득 보건소장은 38년 동안 공직에 몸담아 ▴건강도시 경주 조성 ▴감염병 예방관리 및 감시체계 확립 ▴차별화된 힐링자원화 프로그램 개발·운영 ▴건강 새마을 조성사업 활성 ▴치매극복관리사업 확대·다양화 ▴지역 출산지원 환경개선 등 시민보건 향상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국무총리 표창의 영예를 안았다.

전점득 보건소장은 “시민 건강증진을 위해 맡은 바 소임을 다 했을 뿐인데 큰 상을 받아 몸 둘 바를 모르겠다”며, “그동안 어려운 여건에서도 건강 경주를 만드는데 노력해준 직원들에게 고마움을 전하며, 앞으로도 보건소가 지역사회 건강지킴이로 발전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