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원전 핵심기자재 국산화 마무리
한수원 원전 핵심기자재 국산화 마무리
  • 경주포커스
  • 승인 2016.07.12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경주에서 국산화 완료 기념 워크숍 개최
▲ 12일 경주힐튼호텔에서 신한울1,2호기 국산화 RCP·MMIS 워크숍이 열렸다
▲ 원자로냉각재펌프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조석 ‧ 이하 한수원)은 12일 신한울원전 1‧2호기가 원전 핵심 기자재 100% 국산화를 달성한 국내 최초의 원전이 됐다고 밝혔다.

한수원은 원전의 핵심설비로 인간의 심장 역할을 하는 원자로냉각재펌프(RCP‧ Reactor Coolant Pump)와 두뇌 역할을 하는 원전계측제어설비(MMIS‧Man Machine Interface System)를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 성능검증을 완료함으로써 신한울1‧2호기 핵심 기자재 100%를 국산화했다고 설명했다.

한수원은 이를 기념해 12일 오후 경주 힐튼호텔에서 원전 기술자립 및 해외수출 기반확보를 위한 ‘신한울1,2호기 국산화 RCP/MMIS 워크숍’을 개최했다.

정부는 2007년 원자력발전기술개발사업(Nu-tech 2012)을 수립했으며,한수원은 두산중공업 등과 함께 원전 핵심기자재인 원자로냉각재펌프(RCP)와 원전계측제어설비(MMIS)의 국산화를 추진했다.

RCP와 MMIS 국산화 완료로 원전 2개호기 기준 5,200억원에 달하는 수입대체 효과를 거두었으며, 원천기술 확보를 통한 독자적인 해외진출 기반을 구축하여 수출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

이영일 한수원 사업본부장은 “RCP와 MMIS 국산화로 원전 핵심설비를 국내기술로 자립하고 해외수출의 기반이 마련됐다”며 “이를 계기로 한국원전 기술의 완성도를 알리고 원전산업의 가치를 더욱 높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