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원전사업자협회 본부이사회 29일 경주서 개최
세계원전사업자협회 본부이사회 29일 경주서 개최
  • 경주포커스
  • 승인 2016.09.28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원전사업자협회(World Association of Nuclear Operators․이하 WANO) 본부이사회가 29일 경주화백컨벤션센터(HICO)에서 열린다.

한수원에 따르면 WANO 본부이사회는 WANO 회장인 조석 한수원 사장을 비롯해  WANO 이사장인 야크 레갈도(Jacques Regaldo), WANO 사무총장인 피터 프로제스키(Peter Prozesky) 등 WANO 이사진과 회원사 CEO, 실무자를 포함하여 총 70여명이 참여한다.

WANO 본부이사회는 내년 경주에서 열리는 격년총회의 성공적 개최를 가늠하는 사전확인 회의의 성격으로, 이번 회의에서는 주요의제로 동북아지역 원전 증가에 따른 원자력발전 안전성 및 신뢰성 증진에 대한 중장기적 대책을 집중 논의하게 된다.

본부이사회를 전후로 WANO 사무국장회의(27일), 전략위원회(28일), 신고리발전소 기술방문(30일) 등이 잇따라 열린다. 또 동반자프로그램으로 경주문화재 관람 및 한식조리 체험, 한복 및 전통한옥 체험 등을 구성해 경주와 한국문화를 알릴 수 있도록 진행한다.

WANO 이사진 및 런던본부 실무자들은 내년 10월 경주 HICO에서 열리는 ‘2017 WANO 격년총회’의 회의장, 숙박, 수송 및 보안 등 준비상황도 확인한다.

조석 한수원 사장은 지난 2015년 캐나다에서 열린 WANO 격년총회에서 WANO 회장으로 취임해  차기 격년총회 개최지를 경주로 확정지었다. ‘2017 WANO 격년총회’는 내년 10월15일부터 21일까지 경주 HICO에서 전세계원자력산업계 CEO 100여명 등 1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릴 예정이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