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소재 대학(원)생, 유료사적지 무료 입장
경주소재 대학(원)생, 유료사적지 무료 입장
  • 편집팀
  • 승인 2017.07.17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은 대릉원 입구

경주지역에 소재한 대학교 재학생들은 대릉원, 동궁등 경주시 유료 사적지를 무료로 입장할수 있다.

경주시는 지난달 22일 폐회한 제224회 경주시의회 제1차 정례회에 ‘경주시 사적지 공개 관람료 징수 및 업무위탁관리조례’ 개정안을 제출했으며, 시의회는 이를 원안 가결했다.

개정안은 관람료 면제 대상에 경주지역에 소재한 대학교 및 대학원생을 새롭게 포함했다.
대학생들에게 경주지역 문화유적과 문화재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넒혀 이들이 사적지를 홍보하고 향후 관광객 유치에도 기여할수 있다는 것이다.
대학생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블로그 등 인터넷 공간에서 경주의 사적지를 알리는 홍보대사역할을 할수도 있다는 것이다.

경주시에 따르면 2016년 11월 현재 경주지역 4개 대학생 및 대학원 재학생은 2만5172명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주소가 경주가 아닌 타지역으로 된 학생수는 1만9789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례개정으로 약 2만여명의 대학생들이 경주지역 유료지역 사적지를 무료로 관람할수 있게 되는 셈이다.

한편 경주시는 이 조례에 장애인, 국가유공자, 참전유공자, 독립유공자, 기초생활 수급자등 관람료 면제 대상을 별도로 규정하고 있다.
경주지역 유료사적지는 대릉원, 동궁과 월지, 포석정, 무열왕릉, 장군묘, 오릉등 모두 6곳이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