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문단지 느린우체통, 이용객 1만6천명 돌파
보문단지 느린우체통, 이용객 1만6천명 돌파
  • 편집팀
  • 승인 2017.07.24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보문단지를 찾은 관광객이 느린우편엽서를 쓰고 있다.

경상북도관광공사는 24일 보문관광단지 느린우체통 이용객이 1만 6000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보문 호반광장에 설치한 느린우체통은 공사에서 지난 2015년부터 운영 중이며, 매년 6월 말, 12월 말 두 차례 발송한다.

올해 6월 30일자로 발송된 우편물은 총 8423통으로 지난해 상반기 대비 5.6배(1500통) 증가했다.
단지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필수 코스로 자리매김 했다는 공사측의 해석이다.
국내뿐만 아니라 일본, 홍콩, 캐나다, 영국 등 다양한 국가로도 200여통을 발송했다.

경북관광공사는 지난해보다 이용객이 증가한 요인으로는 엽서보관함, 디자인 다변화로관광객들의 입맛에 맞춘 지속적인 관광환경개선의 결과라고 분석했다.

느린우체통은 공사에서 무료로 제공하는 엽서로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발송도 가능하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