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업무용 전기차 셰어링 시범사업 출범
한수원, 업무용 전기차 셰어링 시범사업 출범
  • 편집팀
  • 승인 2017.09.28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8일 한수원 업무용 전기차 셰어링 시범사업 출범식에서 한수원 이관섭 사장이 전기차에 사원증을 접속해 보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이관섭, 이하 한수원)이 28일‘업무용 전기차 셰어링 시범사업 출범식’을 열었다.

이를 위해 한수원은 전기차 30대와 충전기 24대를 본사에 도입, 설치했다. 이번 출범식을 시작으로 내년 9월까지 12개월간 시범사업을 운영, 시스템 개선 작업을 거쳐 단계적으로 모든 사업소로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현재 한수원에는 셰어링에 활용되는 차량 외에 총 23대의 업무용 전기차와 37대의 충전소가 있다. 특히, 2020년까지 모든 업무용 차량을 전기차로 교체할 계획이다.

차량 셰어링은 필요한 시간만큼 차량을 이용하고 반납하는 것이다. 차량을 공동 이용함에 따라 효율을 높이고, 비용을 절감하는 효과가 있다. 주차장 부족 및 교통 혼잡 문제를 개선하는 이점도 있다. 또, 모바일 앱을 통해 승인된 사용자만 이용 가능하고 별도의 배차관리 요원이 불필요하며, 운행기록 자동 관리가 가능하다. 무엇보다 전기로 운행되기 때문에 온실가스를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 자동차라는 강점이 있다.

이관섭 한수원 사장은 출범식에서 “전기차 셰어링은 공유경제의 기반을 마련하는 한수원의 4차 산업혁명 출발점”이라며 “급변하는 에너지산업 환경 속에서 한수원이 신성장 동력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