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처드용재 오닐, 27일 경주예술의 전당 공연
리처드용재 오닐, 27일 경주예술의 전당 공연
  • 편집팀
  • 승인 2017.12.14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대표 비올리스트 리처드 용재 오닐<사진>이 경주를 찾는다. 앙상블 디토의 리더이자 디토 페스티벌 음악감독인 리처드 용재 오닐은 12월 27일 경주예술의전당의 무대에서 비올라의 정수를 보여줄 예정이다. 현재 뉴욕 링컨센터 체임버 뮤직 소사이어티 정식 단원인 리처드 용재 오닐은 독주자로서 뉴욕 카네기 홀, 에버리 피셔 홀, 케네디 센터와 런던 위그모어 홀, 파리 살 코르토, 도쿄 오페라시티,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독주 무대를 펼친 바 있다.

이번 공연은 한수원과 함께하는 문화가 있는 날의 2017년 마지막 시리즈로 진행된다. 한국수력원자력과 경주문화재단은 지난 2016년부터 문화후원 협약을 통해 객석 10%를 문화소외계층에게 제공하고 있다.

공연은 R석 50,000원, S석 40,000원이며 경주시민 및 경주 소재 학교 학생 및 기업 직원은 신분증이나 증빙자료를 제시하면 전석 20,000원에 관람이 가능하다. 관련된 자세한 정보는 경주예술의전당 홈페이지(www.gjartcente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