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동해안 해맞이 인파 북적...제야의 종 타종행사도 성황
경주 동해안 해맞이 인파 북적...제야의 종 타종행사도 성황
  • 편집팀
  • 승인 2018.01.01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술년 새해 첫날인 1일 경주 동해바다에는 붉게 떠오른 새해 첫 태양을 보소망을 비는 인파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감포항과 송대말등대, 문무대왕 수중릉, 양남 주상절리 등 44km의 청정 동해안선을 따라 펼쳐진 해맞이 명소에는 2018년 새해를 밝히는 다채로운 해돋이 행사가 열렸다.

▲ 문무왕 수중릉 앞에 수많은 해맞이 인파가 몰렸다.

'죽어 용이 되어서라도 왜구를 막겠다'했던 한 문무대왕수중릉에는 새해 새기운을 받으려는 시민, 관광객이 몰렸으며, 감포항과 송대말등대 일원과 양남 주상절리조망공원에서도 해맞이를 하려는 시민들로 장사진을 이뤘다.
감포읍새마을회와 양남문무로타리 등 지역 자생단체가 준비한 해맞이 축제에도 1만명 이상의 일출객들이 모여 수평선 위로 떠오르는 해를 한해의 소망을 기원햇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이 올해의 해맞이 명소 3곳 중의 하나로 추천한 토함산에도 새해 첫 해를 맞이하려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 31일 밤 신라대종 제야의 종 타종행사에서 최양식 시장, 김석기 국회의원등이 타종하고 있다.

2017년 '제야의 종 타종식’은 31일 신라대종 공원에서 열렸다.신라대종 주조후 처음 열린 이날 제야의 종 타종행사는 1992년 성덕대왕신종 제야의 종 타종을 끝으로 25년만에 시내권에서 진행됐다.

최양식 시장, 박승직 시의회의장, 김석기 국회의원을 비롯해 수많은 시민, 관광객이 운집한 가운데 한해를 마무리하고 무술년 새해를 맞아 가족의 건강과 행복, 나아가 시민화합과 지역발전을 기원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