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귀농 귀촌 영농정착 종합지원 확대
경주시, 귀농 귀촌 영농정착 종합지원 확대
  • 편집팀
  • 승인 2018.01.08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귀농 귀촌 현장교육을 하는 모습.

경주시는 최근 인생 2막을 꿈꾸며 귀농, 귀촌을 희망하는 도시민들이 늘어나는 추세에 따라 귀농인을 위한 영농정착 종합지원을 확대 시행한다.

시는 올 상반기 중으로 ‘귀농인의 집’을 운영한다.
예비 귀농인에게 농촌의 빈집을 임대하는 사업으로, 도시민들이 일정기간 농촌에 머물면서 귀농 준비와 영농기술을 배우고 생소한 농촌생활의 시행착오를 줄이는 등 안정적인 귀농 정착을 돕는다.

또한 도시민의 귀농 동기유발과 부담 경감 등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귀농인 이사비용 지원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도시지역에서 농업 이외 직종에 1년 이상 종사한 자 중 읍면 농촌지역에 가족과 함께 전입해 영농에 종사할 귀농인으로, 가구당 100만원 범위 내에서 이사목적 차량 임차 등 관련 비용을 지원한다.

귀농하기 좋은 여건 조성을 위해 영농자재 구입, 시설확충 및 개보수 등 비용을 보상하는 ‘영농정착 지원사업’도 추진한다.
귀농인 중 자립의지와 영농실천 능력이 있는 농가를 대상으로 자부담 포함 1000만원까지 지원한다. 귀농 영농정착 지원사업은 단순히 비용을 보상하는 측면을 넘어, 귀농인들이 직접 영농을 해보면서 필요한 것을 체득해 영농초기의 불안감을 해소하는데 주 목적이 있다.

한편 지역 선도농업인과 귀농인을 멘토-멘티로 연결해 기초 영농기술교육과 농업정보를 제공하는 한편, 영농기술, 품질관리, 경영과 마케팅 등 단계별 현장실습교육을 통해 초기 경험 미숙에 따른 위험부담을 최소화하고 성공적인 농업․농촌 정착을 유도한다.

귀농을 희망하는 도시민에 대해 농업창업 및 주택구입 자금도 지원한다. 농업 창업 은 경종, 축산, 농촌비즈니스 분야 창업에 있어 세대 당 3억원, 주택구입 자금은 7500만원 한도내에서 융자를 지원한다.

올해 신규 사업으로 귀농인 정예요원 양성교육을 통해 전문경영 능력을 갖춘 농업인으로 육성할 계획도 준비하고 있다.

그 밖의 귀농, 귀촌에 관한 궁금한 사항은 농업기술센터 홈페이지나 농업진흥과(054-779-8682, 8686)에서 안내 받을 수 있다.

경주시 관계자는 “청장년층의 높은 취업난, 베이비부머 세대의 본격적인 은퇴와 농촌 생활여건의 개선, 생태 가치 선호 등의 사회적 흐름이 변화하면서 귀농귀촌 인구가 늘어나는 추세”라며, “귀농인이 경주지역에 안정적으로 정착하는데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귀농인들의 입장에서 꼭 필요한 사업과 정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