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정문길 와장에게 경북도 무형문화재 지정서 전달
경주시, 정문길 와장에게 경북도 무형문화재 지정서 전달
  • 편집팀
  • 승인 2018.02.04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문길 와장. 최양식 시장.

경주시는 1일 시장실에서 경북도 무형문화재 제43호로 지정된 ‘경주 와장’ 정문길씨(노당기와, 43년생)에게 무형문화재 지정서를 전달했다.

이날 최양식 경주시장으로부터 직접 지정서를 전달받은 정문길 제와장(製瓦匠, 기와를 전문으로 만드는 장인)은 1983년 한국문화재기능보유자 제1호 와장으로 4대째 78년간 전통기와를 제작하며 우리나라 전통기와의 맥을 이어오고 있다.

이번 도 무형문화재 지정은 불국사, 부석사, 통도사 등 우리나라 대표 사찰을 비롯해 도산서원, 하회마을 고택 등 문화재 보수에 기여한 점이 크고, 최근 전국에서 유일한 전통기와 가마를 복원 축조해 문화재적 가치를 지닌 완성도 높은 기와 제작에 힘써 온 점에 대해 높이 평가받았다.

정문길 와장은 “손으로 일일이 두드리고 발로 직접 밟아하는 전통제작 방식은 천직이라고 생각하지 않으면 하기 힘들 정도로 고되고 힘든 작업”이라며, “대를 이어온 기술과 축적된 노하우를 인정받았다는 데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번 경주와장 지정으로 경주는 교동법주, 누비장, 전통장, 명주짜기 등 4건의 국가지정무형문화재와 가야금병창, 가곡, 판소리 흥보가, 경주먹장, 경주와장 등 5건의 도지정 무형문화재를 보유하게 됐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