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우 전엑스포사무총장, "탈원전추진 정부, 경주 종합대책수립해야"
이동우 전엑스포사무총장, "탈원전추진 정부, 경주 종합대책수립해야"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8.02.20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기자회견서 탈원전 시대 경주 대책 촉구

경주시장 선거전에 뛰어든 이동우 전경주세계문화엑스포 사무총장(자유한국당)이 정부를 향해 원전산업을 대체할 미래첨단국가산업단지 조성, 원전수출 전진 기지화, 한수원본사 기능 확대등을 요구했다.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추진하는 만큼 원전산업을 충실히 뒷받침 해 온 경주지역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주장을 펼치며 이같은 요구사항을 제시했다.

이 전총장은 20일 오전 경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탈원전 정책추진에 따른 경주지역의 대책을 촉구하면서 경주가 박정희 대통령 이래 정부의 원전정책에 가장 충실하게 부응해 왔다는 점을 상기시켰다.
“박정희 대통령때 월성원전이 건설된 것을 시작으로 노무현 대통령때는 방폐장 건설을 수용하는 등 경주가 전국 어느지역보다 지속적이면서 충실하게 정부정책을 수용했다”는 것.

이 전 총장은 “현 정부는 역대 정부가 지역에 대한 국가차원의 약속을 계승하는 것이 마땅한 상황에서, 원전정책의 큰 흐름을 근본적으로 바꿀 경우, 정부정책의 전면 개편에 따른 지역의 충격을 감당하는 것이 마땅하다”면서 “탈원전에 따른 경주지역 대책을 종합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정책대안으로 “원전산업을 대체할 미래첨단 국가산업단지 와 함께 관련연구 및 교육기능을 경주에 조성해야 한다”며 “대체에너지산업, 드론산업, 전기자동차산업, 로봇산업, 신약산업등에서 최소 2~3개는 경주에 국가산업단지 형태로 조성, 집중 육성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탈원전추진 정부가 경주에 종합대책 제시해야

▲ 이동우 전경주세계문화엑스포 사무총장. 사진은 지난 12월28일 경주시장 출마선언 기자회견 모습.

이 전 총장은 정부의 탈원전정책 추진과정에서 예기치 못하 대규모 위험이 닥치지 않도록 안전대책을 수립해야 하고, 탈원전 성공과 지역안전을 담보하기 위해서는 기존 원전정책의 필수적적인 정책을 충실하게 이행해야 한다는 논리도 펼쳤다.
그러면서 국제에너지과학연구단지, 원자력해체연구센터의 경주유치, 방폐장 유치때 정부가 약속한 관련 공기업 및 한수원 연관기업 경주 유치도 촉구했다.
경주를 원전수출의 종합 전진기지로 활용할 것을 요구하면서, 원전수출을 적극적으로 촉진하고 응원하는 시민운동도 제안했으며, 원전관련지원금을 주민 몫으로 돌리기 위해 주민재단 설립 필요성도 제기했다.

끝으로 한수본사의 장기체류 기능 확충 필요성도 제기했다.
연수원, 가족리조트, 연구기능 등 한수원본사에 장기체류 기능을 확충해야 경주지역 경제에 구체적으로 도움이 된다는 주장이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