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발레단 <지젤> 3월14일~15일 경주예술의 전당서 공연
국립발레단 <지젤> 3월14일~15일 경주예술의 전당서 공연
  • 편집팀
  • 승인 2018.02.26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발레단이 3월14일과 15일 이틀동안 경주예술의 전당 무대에서 공연한다.
국내 최정상의 무용수들로 구성된 국립발레단의 경주공연 작품은 <지젤>.
파리오페라발레단 전 부예술감독 파트리스 바르(Patrice Bart)가 안무한 버전으로 2011년 국내 초연된 작품이다.

▲ 공연장면.
<라 실피드>와 함께 낭만발레의 대명사로 불리고 있는 <지젤>은 프랑스의 시인이자 소설가 테오필 고티에(Théophile Gautier)의 극본과 아돌프 아당(Adolphe Adam)의 음악, 장 코랄리(Jean Coralli), 쥘 페로(Jules Perrot)의 안무로 1841년 초연했으며, 초연 당시 발레리나 카를로타 그리지(Carlotta Grisi)가 지젤로 출연하여 대중들의 많은 사랑을 얻었다.

극적인 드라마가 인상적인 <지젤>은 총 2막으로, 1막에서는 순박하고 명랑한 시골 처녀 지젤이 알브레히트의 배신에 몸부림치다 죽음에 이르는 비극적인 이야기가, 2막에서는 죽은 처녀들의 영혼인 윌리들과 미르타로부터 알브레히트를 지켜내는 지젤의 숭고한 사랑이 그려진다. 지젤의 극적인 캐릭터 변화와 발레블랑(Ballet Blanc: 백색 발레)의 대표적인 장면 중에 하나인 윌리들의 군무는 <지젤>의 묘미로 꼽히며, 많은 관객들의 탄성을 자아낸다.

▲ 공연장면
이 공연은 경주문화재단과 한국수력원자력의 문화후원 협약으로 진행되는 ‘한수원 프리미어 콘서트’로 고품격 프리미엄 대형공연을 지역 메세나 사업으로 유치하며, 객석 10%를 문화소외계층으로 제공해 문화 사각지대에 놓인 시민들의 문화향유증진에 기여하고 있다.

‘한수원 프리미어 콘서트 국립발레단 <지젤>’ 은 VIP석 80,000원, R석 60,000원, S석 40,000원, A석 20,000원이며 경주시민 및 경주 소재 학교 학생 및 기업직원은 신분증이나 증빙자료를 제시하면 50% 할인된 가격으로 관람할 수 있다. 관련된 자세한 정보는 경주예술의전당 홈페이지(www.gjartcente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