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계스포츠 훈련지 최적지 입증...70개팀 3800여명 참가, 지난해 보다 약 20% 증가
동계스포츠 훈련지 최적지 입증...70개팀 3800여명 참가, 지난해 보다 약 20% 증가
  • 편집팀
  • 승인 2018.03.05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태권도 훈련 모습.
경주가 동계훈련의 최적지임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지난 1~2월 두 달간 진행된 동계훈련에는 축구, 야구, 태권도 등 170개 팀 3859명의 선수들이 참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153개팀 3210명에 비해 약 20%가 증가한 것이다.

경주시는 동계훈련 유치를 위해 전국 최고수준의 스포츠 인프라에 대한 마케팅을 강화하는 한편, 동계 훈련장 무료 제공, 경기장별 천막 설치, 학교 지도자 간담회를 통한 의견 청취, 의료지원 등 훈련에 참가한 선수단이 훈련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확대하고 있다.

▲ 유소년 축구 동계훈련 모습.
한편 주요 동계 훈련 종목인 축구는 초등부에서 대학부, K2 챌린지의 이랜드FC 등 프로리그에 이르기까지 축구공원 6개 구장에서 29개 팀 950명의 선수들이 동계훈련에 구슬땀을 흘렸다.

특히 동계훈련 기간 중에는 108개 팀 2000여명의 유소년클럽 축구선수가 참가하는 ‘경주컵 2017 동계 클럽 유소년축구 페스티벌’이 축구 꿈나무들의 뜨거운 열기속에 10일간 대제전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시는 올해 보다 많은 동계훈련과 전국 규모 축구대회 유치를 위해 각종 인프라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있다.
상반기 내로 외동운동장, 화랑마을, 형산강 체육공원에 잔디구장 조성을 마무리하고, 알천4구장을 정규구장으로 확대하는 한편, 한수원 여자축구 훈련장인 축구공원 3구장을 500석 규모의 관람석과 조명탑을 추가 설치하고, 생중계가 가능한 최첨단 전광판으로 교체하는 등 최신시설을 갖춘 경기장으로 정비해 나간다.

▲ 야구 동계훈련 선수단도 증가하고 있다.
동계훈련지로 경주를 선택한 야구 선수들도 대폭 늘어 눈길을 끌었다. 유소년 야구 스토브리그와 독립야구단 저니맨의 동계훈련 장소로 자리매김하며, 지난해 비해 22개 팀 740명이 증가한 47개 팀 ,400명이 동계훈련에 참석했다.

올해 열리는 U-15전국유소년야구대회를 비롯해 선덕여왕배 여자야구대회와 문무대왕배 전국동호인 야구대회를 앞두고 손곡생활체육공원에 정규 야구장 추가 조성을 앞두고 있어 향후 전국단위 야구대회 유치뿐 아니라 야구 동계훈련지로서도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불국사숙박단지가 위치한 진현동 일원에 조성된 태권도훈련장을 찾은 선수당은 94개팀 1509명 인 것으로 집계됐다. 불국사 숙박단지 인근 불국스포츠센터가 올해 준공되면 최적의 지리적 환경과 숙박단지와 연계한 완벽한 스포츠 인프라 조성으로 더 많은 선수단을 유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경주가 이처럼 동계훈련지로 각광을 받는 이유는 무엇보다 전국 최고 수준의 스포츠 인프라와 보문관광단지를 비롯한 수학여행의 메카로서 풍부한 숙박시설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와 함께 1년 내내 각종 국내외행사가 끊이지 않는 도시로서 적극적인 응원과 서포터즈 활동 등 시민들의 따뜻한 인심과 경주만이 가진 천혜의 자연환경과 신라 천년의 역사문화유적을 빼 놓을 수 없다.

특히 유소년 선수들에게는 동계 훈련과 함께 동궁원과 버드파크, 황룡사역사문화관, 국립경주박물관, 세계문화유산인 불국사, 석굴암, 남산과 양동마을, 그리고 문무왕릉과 주상절리가 있는 동해바다 등 다양한 역사 교육과 현장 체험학습의 장이 가능해 훈련에 지친 선수들의 몸과 마음을 달랠 수 있는 최고의 장소로 꼽히고 있다는 것이 경주시의 설명이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