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동호 바닥에서 고신라 석곽묘 100여기 확인
덕동호 바닥에서 고신라 석곽묘 100여기 확인
  • 편집팀
  • 승인 2018.03.05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랜 가뭄으로 바닥이 드러난 경북 경주 덕동호 바닥에서 5~6세기 고신라 석곽묘(돌덧널무덤) 100여기가 답사 중이던 시민의 신고로 최근 확인됐다.
다시 수몰되기전 무덤의 분포등을 상세 파악하고 기록하는 작업을 해야 할 필요성이 제기된다.

경주시에 따르면 문화재청과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3일 긴급 현황조사를 벌여 약 1만㎡의 면적 대지에서 석곽묘와 적석 목곽묘 100여기를 확인했다.
무덤주변에서는 굽다리 접시, 항아리등  흩어진 토기류도 다량 발견됐다.토기류등은 3일 문화재청이 전량 수습해 가져간 것으로 전해졌다.

▲ 덕동호 바닥에서 고신라 무덤이 무더기로 발견되면서 이곳을 찾는 시민들도 증가하고 있다.
일부에서는 통일신라 이전 왕경에 살던 고신라인의 석곽묘 공동묘지가 덕동호 지역에 집중 분포한다는 사실이 새롭게 확인된 것으로, 역사고고학적 가치가 높은 유적이라고 평가하고 있으며, 다시 수몰되기 전에 무덤의 분포와 얼개를 파악하고 기록하는 작업을 해야한다는 지적을 제기하고 있다.

덕동호는 1975년 경주 시민의 상수도 용수 공급을 위해 덕동댐이 건설되면서 형성된 인공호수로, 댐 건설 당시 유역에 있던 고선사 터가 수몰되면서 석탑은 국립경주박물관으로 이전되기도 했다.

경주시는 최근 상습 가뭄이 반복되면서 사전대책으로 80만㎡의 토사 준설작업을 진행하고 있었으며, 신라무덤이 발견된 곳을 제외하고 준설작업을 진행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