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력원자력, 창업지원형 사내벤처 공식 출범
한국수력원자력, 창업지원형 사내벤처 공식 출범
  • 편집팀
  • 승인 2018.03.20 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19일 한수원 본사에서 사내벤처 공모에서 채택된 과제 리더 2명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수원은 지난해 12월 사내벤처 제도를 도입하고 약 1개월간의 사업계획 공모와 2차례의 서류 및 면접심사를 거쳐 총 11개 과제 중 ‘3D 프린팅 활용 증기발생기고형슬러지 제거장비 개발’과‘드림(방호방진) 마스크 개발’2개를 사내벤처 과제로 최종 선정했다. 특히, 한수원의 사내벤처 제도는 사내 사업화 위주이거나, 육성단계가 없는 타 공공기관의 제도와는 달리 공기업 최초로‘발굴-육성-사업화-창업’단계별 실질적인 활동여건을 보장하고 있다.

이번에 협약을 체결한 과제들은 앞으로 별도의 ‘사내벤처팀’을 구성해 2년동안 별도의 사무공간에서 업무를 하게 된다. 3억원의 개발비를 지원해 사업화에 몰입할 수 있도록 하며, 창업 시에는 3년의 창업휴직 제도와 회사특허에 대한 무상실시권 및 지분투자 등을 통해 실패에 대한 리스크를 최소화할 계획이다.

한수원은 앞으로도 매년 2∼3개 과제를 선정하고 육성단계를 거쳐 사내사업화 또는 창업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성과를 관리함으로써 사내벤처 제도가 단순한 일회성 이벤트가 아닌 회사 내 혁신아이콘으로서 성장할 수 있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전영택 한수원사장직무대행은“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직원들의 창업이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도전적인 사내문화 조성에 힘쓸 것”이라며, “한수원은 앞으로도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