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삼전 향사 봉행
경주 삼전 향사 봉행
  • 편집팀
  • 승인 2018.03.21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숭덕전 향사를 봉행하고 있다.

숭덕전, 숭혜전, 숭신전 등 경주 3전 춘계 향사가 21일 오전 10시부터 유림과 후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일제히 봉행됐다.

박씨 시조인 박혁거세 왕의 제향을 받드는 숭덕전(오릉 내) 춘계향사는 오전 10시 굿은 날씨에도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박낙규 신라오릉보존회 이사장이 초헌관, 박세우 신라오릉보존회 부이사장이 아헌관, 박승우 전 참봉이 종헌관을 맡아 봉행했다.

숭덕전은 문화재 자료 제254호로 조선 세종 11년(1429년)에 창건되었으나 선조 25년(1592년)에 불탔으며, 그 후 여러번 다시 지어 현재의 모습은 영조 11년(1735년)에 고친 것이다.

신라 최초의 김씨왕인 13대 미추왕과 삼국통일의 대업을 이룩한 30대 문무대왕, 신라 마지막왕인 경순왕의 위패가 봉안된 숭혜전(대릉원 내) 향사는 오전 11시 유림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김상조(유림, 대구)씨가 초헌관, 김상도(유림, 대구)씨가 아헌관, 김상수 전 참봉이 종헌관을 맡아 봉행했다.

숭혜전은 문화재자료 제256호로 처음 월성에 사당을 지어 경순왕의 위패를 모셨으나 임진왜란으로 불타고, 인조5년(1627년)에 동천동에 새로 사당을 지었다가 정조 18년(1794년)에 지금의 위치로 옮기고 황남전이라 고쳐 불렀으며, 그 후 고종 24년(1887년)에 미추왕의 위패를 모시고, 이듬해 문무대왕의 위패도 모셨다. 이때 고종황제가 사당을 크게 짓게하고 숭혜전이라는 편액을 내렸다.

신라 제4대 석탈해왕 위패가 봉안된 숭신전 향사는 석씨 후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오전 11시 석차량 전 참봉이 초헌관, 석기원 영주 종진회장이 아헌관, 석병기 릉참봉이 종헌관을 맡아 춘계 향사를 봉행했다.

숭신전은 문화재자료 225호로 1898년 광무 2년 월성안에 지었다가 1980년 석탈해왕릉 옆인 지금의 위치로 옮겨 지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