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나물채취 80대 여성, 실종 24시간만에 무사구조
산나물채취 80대 여성, 실종 24시간만에 무사구조
  • 편집팀
  • 승인 2018.04.11 2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구조후 후송하는 모습.

산나물을 채취하러 갔던 80대 할머니가 실종 24시간만에 경찰과 소방관등에 의해 구조됐다.

경주경찰서에 따르면 10일 오전 10시경 경주시 건천읍 신평리 뒷산에 산나물을 채취하러 나간 설모씨(여, 84세)가 귀가하지 않았다다.  
이날 밤 11시께 이같은 내용의 112 신고전화를 받은 경찰은 경찰관 20명 소방관 10명, 가족 등 인근주민 10명이 11일 오전 4시까지 수색했지만, 발견하지 못했다.

경찰은 11일 오전9시부터 경주경찰서 60명, 소방서 6명 건천 의용소방대 20명, 읍장, 이장 등 동네 주민 10여명 등 민·관·경 인력 100여명 참가한 가운데 대대적으로 수색을 재개, 수색시작 30분만에 실종장소로부터 약 500m 떨어진 높이 10m 계곡아래에서 실종자를 발견하여 병원으로 후송했다.
설씨는 입술에 피가 나고 늑골에 강한 통증을 호소하고 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