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청소년어울마당. 21일 개막
경주청소년어울마당. 21일 개막
  • 편집팀
  • 승인 2018.04.17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는 21일 오후 1시부터 경상북도 청소년들이 주도적으로 참여하여 만들어가는 경북 청소년문화의 대향연, ‘2018 경상북도 대표 경주청소년어울림마당’을 경주예술의전당 옆 특설무대 일원에서 선포식과 함께 개막한다.

‘청소년어울림마당’은 청소년들이 활동을 통해 상호 소통할 수 있는 장을 조성하는 것으로, 이곳에서 문화예술, 스포츠 등을 소재로 한 공연, 경연, 전시, 놀이 체험 등 다양한 문화 활동을 체험하여 문화적 감수성을 함양하고, 청소년의 역량을 개발하여 더욱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여성가족부와 경상북도, 경주시가 주최하고 문화연대 하늘호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지난 2007년 시범사업으로 시작해 2008년 여성가족부에서 황성공원 일원을 ‘경상북도 대표 청소년어울림마당’으로 지정했고, 올해로 12년째 청소년수련관에서 지역청소년 관련기관, 단체, 전문가 등과 연계․협력해 21일 개막을 시작으로 올해 10월까지 매월 토요일 1~2회 개최될 예정이다.

 

경주청소년어울림마당과 관련한 문의는 경주시 청소년수련관(☎054-779-6177)과 문화연대 하늘호(☎054-741-3868)로 할 수 있다.

이승열 청소년수련관장은 “청소년들이 경북대표 경주청소년어울림마당에서 다양한 문화 활동을 체험하여 문화적 감성 함양과 역랑을 개발하고 나아가 소비지향적이고 물질적 가치에 우선한 놀이문화를 지양한 건전하고 유익한 여가문화가 조성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청소년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시민들의 지원및 관심을 당부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