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낙영예비후보, 경주 노사정위 설치 공약....근로자의 날 맞아
주낙영예비후보, 경주 노사정위 설치 공약....근로자의 날 맞아
  • 편집팀
  • 승인 2018.05.01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주낙영예비후보

주낙영 경주시장 예비후보(자유한국당)가 1일 근로자의 날을 맞아 경주 노사정위원회 설치를 공약으로 발표했다.

주 예비후보는 “일자리 만들기를 시정제일 목표로 삼고, 경주의 노사 화합과 발전을 위한 노사정위원회를 만들겠다”면서 “이를 위해 시장 직속 ‘일자리상황실’을 설치해 일자리 추진 상황을 직접 챙기고 점검하겠다”고 말했다.이어 “분야별 일자리 창출 목표 설정, 국내외 기업 유치 등을 통해 신규 정규직 일자리 1만개를 창출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경주일자리종합정보망을 구축해 기업과 취업희망자 모두가 만족하는 일자리 정보를 제공하겠다. 이를 통해 ‘일자리 미스매치’ 제로화를 달성하겠다. 일자리 미스매치 제로화 자체가 일자리를 늘리는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주 예비후보는 “청년은 경주의 꿈과 희망이다. 청년 일자리는 일자리정책의 핵심이고, 최우선으로 챙겨야할 사안”이라며 “청년에게 좋은 일자리를 제공하고, 창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는데 혼신의 힘을 쏟겠다”고 밝혔다.

세부 실천 방안으로 ▶도심지 과소학교 유휴공간을 청년창업몰로 제공 ▶창업지원센터, 창업카페, 전용사이트 등 창업지원 플랫폼 구축 ▶지역대학에 예비창업센터를 개설해 기술지원 및 경영컨설팅 제공 등을 제시했다.

주 예비후보는 “여성, 장애인, 어르신 등 사회적약자를 우선하여 일자리를 제공하겠다. 특히 경력 단절 여성의 재취업은 청년 일자리 못지않게 중요하다. 여성의 경력 단절 해결이 곧 저출산과 인구 감소를 막는 최선의 방안”이라며 “이를 위해 결혼, 출산, 육아로 경력이 단절된 여성들의 재취업을 위한 ‘여성다시일자리센터’를 개설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시장이 나서서 노사 화합과 발전을 위한 경주 노사정위원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히면서 “노동계, 기업, 시 및 정치권 모두가 힘을 합쳐 경주의 100년 먹거리를 만들어야 한다. 이를 위한 상설 협의체 구성이 절실하다”고 강조학, “근로자의 권익과 복지 증진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만큼 노동법률지원, 노동인권교육, 교육·문화·복지·건강 프로그램 등의 지원 등을 전담하는 부서와 노사관계 전문 직원을 배치하겠다”고 말했다.

주 예비후보는 끝으로 “최고의 복지, 최선의 복지는 일자리”라며 “4차 산업혁명이 몰고 올 일자리 혁명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면서 좋은 일자리, 안정된 일자리를 만드는 ‘경제시장’이 되겠다”고 밝혔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