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세계문화엑스포, 석탄일 앞두고‘비로자나불 사진전 개최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석탄일 앞두고‘비로자나불 사진전 개최
  • 편집팀
  • 승인 2018.05.10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태호 작가 사진전… 경주엑스포 문화센터 1층서 18일부터
전국 발로 뛰며 촬영한 비로자나불 1,800여점 중 30여점 선정

 서울 불교박물관수종사 금동비로자나불좌상

전국에 흩어져있는 비로자나불 불상을 하나로 집대성한 ‘깨달음의 빛-비로자나불’ 사진전이 열린다.

(재)문화엑스포는 정태호 사진작가의 ‘깨달음의 빛-비로자나불 출판기념 비로자나불 사진전’을 오는 18일부터 엑스포문화센터 전시실 1층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정태호 작가는 “이 땅에 불교가 전해온 후 1700년 동안 우리에게 수많은 불교문화유산이 남겨졌음에도 불구하고 전국의 불상을 하나로 묶은 도록이 없던 상황에서 10여년의 긴 작업 끝에 지난해 7월 국내 최초로 도록을 출간했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도록에 게재된 1800여점의 사진 중 30여점을 선정해 관객들이 통일신라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비로자나불을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비로자나불 : 석가의 진신(眞身)을 높여부르는 칭호)

작가가 오랜 시간 전국 방방곡곡을 찾아다니며 순수 다큐멘터리 기법으로 접근해 촬영한 사진으로 묶은 도록은 한 컷의 사진도 외부의 도움없이 사진가가 직접 촬영한 사진들로만 실었다는 점에서 큰 의의를 가진다.

지난해 서울에서 1차 전시를 가진 이후 지방에서는 처음으로 경주에서 두 번째 전시를 개최하는 것이다. 전시기간 중 6일 동안 5월19일, 20일, 22일, 25일, 26일, 27일 오후 2시, 4시 하루 두 차례 전시설명도 있을 예정이다.

정태호 사진작가는 “10년의 작업기간 동안 불교문화재들이 지천에 흩어져있고 관리해야 할 유물들이 너무 많다고 느꼈다”며 “이 작업을 통해 불교를 공부하는 분들이나 한국미술사를 연구하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정태호 작가는 서울예술대학교 사진학과를 졸업했으며 건축 및 인테리어 분야의 전문사진가로 활동하고 있다. 연화랑 주최 흑백전, 관훈미술관 주최 한국인테리어디자인 작품사진전 등을 개인전을 개최했다. 한국광고사진작가협회 회원전, 국제광고사진 교류전을 비롯해 다양한 그룹전에 참여해 관련분야의 작품활동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깨달음의 빛-비로자나불 출판기념 비로자나불 사진전’은 엑스포문화센터 전시실 1층에서 5월18일부터 5월31일까지 계속된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