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양식 예비후보,신농업혁신타운 경주농업 발전 견인...농정국 신설엔 부정적
최양식 예비후보,신농업혁신타운 경주농업 발전 견인...농정국 신설엔 부정적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8.05.15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축어업분야 공약 발표

최양식 경주시장 예비후보(무소속)가 15일 농·축·어업분야 공약을 발표했다.
신농업혁신타운, 형산강 지하저수조 건설등 대부분 자신이 시장으로 재임하면서 추진해오던 정책들이다.
이를 의식한 듯 최 예비후보는 “여러차례 공사석에서 말했던 것이지만, 한번더 추진의지를 강조하고 시민들께서 많이 아시길 희망하면서 공약으로 발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인 공약제시에 앞서 “경주농업 생산총액이 년간 1조원을 넘었다”며 경주가 ‘농업도시’라는 점을 강조했다.

최 예비후보는 “벼,보리 도내 1위, 체리 전국 1위 토마토 ,딸기 부추 도내 2-3위를 차지하는 등 농업총생산액이 1조원이 넘는 경주는 농업도시”라면서, “이런 현실에 방심해서는 안되며, 신농업혁신타운 조성등을 통해 농업혁신과 부가가치 창출에 더욱 매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농업혁신타운 공약 장시간 설명

▲ 최양식 예비후보가 15일 농축어업분야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그러면서 첫 번째 공약으로 신농혁신타운 조성에 대해 장시간 설명을 이어갔다.
그는 “내남면 상신리의 10만평 부지를 매입해 신농업 혁신타운을 조성하고, 선진화된 농업관련 기술 전수와 특화작물의 보급, 고품질 농산물의 생산성 향상 및 가공, 유통체계의 확보 등으로 경주농업의 혁신을 이루고 경쟁력 있는 농업으로 육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혁신센터에는 품종개량 연구를 위한 시험포 장(식량, 과수, 원예 등), 농업관련 연구소 등 첨단농업관련 연구시설을 모아 농업기술을 집약함으로써 효율성을 극대화 시킬 수 있으며, 농업혁신기술을 보급, 전수하여 농산품의 고품질화와 생산성을 높일 수 있게 된다”면서 “농업과 관련된 창업 및 기업유치 활성화로 농업의 기업화 적용이 확산되는 등 지역의 농촌경제활동 다각화를 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통해 고용기회 증대로 일자리 창출과 농촌인구유입,농업환경 변화에 대응하는 첨단농업을 선도할 수 있게 될 것이며, 농촌경제가 활성화되면서 풍요로운 농촌, 농기업의 다양한 창업으로 젊은이가 정착하여 젊어지는 농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 예비후보는 “신품종 개발은 양성자가속기 센터를 활용, 씨앗 100종을 선정해서 품종의 혁신을 가져오면 병충해에 강하고 당도도 높고, 육종 기간 짧은 품종혁신을 가능하게 하는 등 많은 역할을 할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하고, “전국에 10만평 규모의 농업혁신타운을 하는 곳은 없기 때문에 이 사업이 추진되면 정부가 관심을 갖는 타운 될 것이며, 그 결실은 농민들에게 그대로 확산 될 것”이라고 말했다.

농업용수 및 식수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서는 지하저수조 건설을 재차 강조했다.
최 예비후보는 “지하저수조 건설은 세계물주간 행사할 때 이미 발표 했던 것”이라며 “형산강 지하에 200만톤 저수 가능한 지하저수조를 건설하면 비상시 농업용수 및 생활용수 공급 획기적 방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주시가 성공한다면 다른 도시에도 확산될수 있을 것”이라면서 “둔치까지 지하 저수조로 연장 활용한다면 전체 저장총량은 200만톤이상 300~400만톤 규모도 가능하며, 이는 작은 저수지 10개 이상 건설 효과가 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농산물 가공과 관련된 기술지원,생산된 농산물을 가공하는 농산물가공 종합 지원센터 건립, 지역 향토산업 육성과 농업인의 도전적인 사업지원,농업 인프라 구축을 하기 위한 300억 목표(현재 100억 조성)로 농업 발전기금을 조성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동해안권은 총사업비 912억 원의 예산으로 감포항을 크루즈선이 입항할 수 있도록 신거점 연안항으로 육성하고 이를 통해 울릉도, 속초, 주문진 등 동해안 직항로를 개설도 가능할 것이라는 방안을 제시했다.

농정국 신설엔 부정적 견해 밝혀..."행정조직 개편 행정 자율적 판단에 맡겨달라"

▲ 최양식 예비후보
농정국 신설에 대해서는 “경주시 규모에서는 원래 4국이지만, 정부에서 1개국 신설을 통보해와 직원들과 의논한 결과 복지환경국 신설을 추진했다”면서 “농업기술센터와 농업관련 부서가 나뉘어 있을때의 업무 비효율 때문에 농업기술센터로 축산과와 농정과를 이전시켰으며, 센터는 국과 같은 기능을 하지만, 명칭을 변경하지 못하기 때문에 농업기술센터 안에 농정업무를 포함 시킨 것”이라며 농정국 신설에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그는 “당시 국이 하나 신설된다니까 농민단체에서 신설을 요구했지만, 농업기술센터도 국이상으로 많은 인원이 있고 또 농정국 만들어 지면 조직과 인력의 효율적 배분으로 보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면서 “당시 농정과등이 농업기술센터로 이사가는 문제로도 시끄러웠는데, 조직개편이나 사무실 옮기는 것, 이런 문제는 행정에서 자율적으로 판단하게 해주는것도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