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양식 후보선대위, 주낙영 후보 공무원 선거이용 의혹 제기
최양식 후보선대위, 주낙영 후보 공무원 선거이용 의혹 제기
  • 취재팀
  • 승인 2018.05.30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무소속 최양식 경주시장 후보가 지난 28일 문화분야 공약을 발표하는 모습.

무소속 최양식 경주시장 후보 선대위는 30일 자유한국당 주낙영 후보측이 공무원을 이용한 선거개입을 하려한 의혹이 있다며 후보측의 공개사과와 선관위 등 관련기관의 조속한 조사를 촉구했다.

최 후보 선대위에 따르면 주 후보 배우자 A씨가 5월 중순경 경주시 B면의 면장실을 찾아가 선거운동을 강요했다는 것. 주 후보 배우자가 해당 면장에게 “어느 어느 면(面)의 공기가 좋지 않다”는 등 공무원의 중립의무를 해치는 중대한 선거법 위반 행위를 했다는 것이다.

최 후보 선대위는 “자유한국당 공천을 받았기 때문에 자신이 곧 당선될 것으로 판단하고 공무원에게 압력을 행사한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며 주 후보의 공개사과, 선관위 및 수사기관의 철저한 수사를 요구했다.

또한 경주시공무원노조에 대해 재발방치 대책을 강구할 것을 요구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