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도산 마애불 인근에서 삼국시대 명문 발견
선도산 마애불 인근에서 삼국시대 명문 발견
  • 편집팀
  • 승인 2018.06.04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도산 마애불 인근에서 삼국시대 명문이 발견됐다.
경주시에 따르면 보물 제62호 선도산 마애불의 오른쪽 암벽에서 약 1.3m 떨어져 나와 성모사(聖母祠) 뒷편 처마아래까지 밀려온 바위면에서 삼국시대에 새겨진 것으로 보이는 명문을 불교고고학 전공인 박홍국 교수(위덕대 박물관장)가 유적답사 중 글자가 있는 것을 보고 전공학자들과 함께 조사한 결과, 가로 5행, 세로 5열 중 8자를 판독했다.

▲ 글자가 새겨진 부분.
오른쪽부터 왼쪽으로 1∼5열로 번호를 붙이면, 1열 1행에 운(云)으로 보이는 글자가 있다. 2열 1행은 거(居), 5행은 미(弥)를 새겼고, 3열과 4열 5행에 각각 문(聞)과 사(思)가 있다.

가장 글자가 많이 남은 열은 5열이다. 5열 3∼5행에는 차례로 아(阿), 니(尼에서 匕 대신 工), 신(信)이 보인다.

글자의 크기는 세로 3.5~4.5㎝이고, 글자 사이의 간격은 2~3㎝, 옆 글자와의 간격은 약 4㎝이다.

명문은 능숙한 솜씨로 새긴 해서체로 가로 3m, 세로 2.8m, 높이 2.5m의 바위 동쪽면에 남아있는데, 표면 박락과 파손이 심한 상태이다. 더구나 후대에 빗물이 내려오는 것을 막기 위해 길이 110㎝, 너비 6㎝, 깊이 3㎝의 홈을 파내면서 많은 글자가 없어졌다.

남은 부분이 전체 명문의 중간 부분으로 짐작되기 때문에 서두에 새겨지는 연호(年號)나 간지(干支)는 보이지 않는다.

판독된 명문 중에서 ‘미(弥)’는 선도산마애불의 본존이 아미타여래상인 것과 관련이 있어 보이며, ‘아니(阿)’는 ‘아니(阿尼)’의 이체자(異體字)로 대구 무술오작비(戊戌塢作碑 : 578년, 신라 진지왕 3년)‘에도 있는데, 여성 승려를 뜻하는 호칭으로 삼국사기에도 2군데 보인다.

이 명문을 찾은 박홍국 교수는 명문의 위치로 보아 마애불의 조상명문으로 보면서 단석산 신선사 조상명문과 더불어 우리나라 석불 명문 중 가장 이른 시기에 새겨진 것으로 추정했다. 또한 이 정도로 잘 새긴 명문이 있다는 것은 당시 선도산마애불 조성에 대단한 공력이 투입되었음을 증명하는 자료라고 말했다.

이 명문에 대하여 함께 조사한 이영호 교수(신라사, 경북대)는 “이번에 발견된 명문은 비록 일부 글자만 판독된 상태지만, 삼국유사에 나오는 신라 진평왕대(597~632년) 선도성모 불사 관련 사실(史實)이거나 700년 전후에 조성된 마애삼존불의 조상명문(造像銘文)일 가능성이 높은 중요한 금석문”이라고 말했다.

▲ 명문 위치.
하일식 교수(고대사, 연세대)는 “선도산 명문 중 ‘아니(阿尼)’ 는 신라의 불교 공인 직후부터 비구니의 출가가 이루어졌고, 그들이 여러 불사를 주도하거나 관여하는 등 당시 여성의 사회활동을 유추할 수 있는 자료”라고 밝혔다.

정현숙 박사(서예사, 원광대)는 “명문의 글씨는 힘차면서 품격 있는 북위풍 해서로, 경주 남산신성비 제10비(591년, 신라 진평왕 13년), 함안 성산산성 출토 ‘임자년’ 목간(592년), 하남 이성산성 출토 ‘무진년’ 목간(608년)의 서풍(書風)과 흡사하여 진평왕대인 6세기 말 7세기 초반 신라의 북위 서풍 수용을 보여 주는 의미 있는 서예사적 자료”라고 평가했다.

한편 경주 선도산 정상(해발 390m) 가까운 안산암 절벽에 높이 6.85m의 본존불과 화강암으로 따로 조성된 협시보살(4.62m · 4.55m)이 있는 이 마애불은 경주 시내를 내려보는 곳에 자리한 기념비적인 삼국시대 거대 석불이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