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년지기 마지막 가는 길 보살핀 박분선씨 선행 '화제'
14년지기 마지막 가는 길 보살핀 박분선씨 선행 '화제'
  • 취재팀
  • 승인 2018.06.20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 황오동에 거주하고 있던 한 수급자가 최근 사망하자 부모형제가 아닌 14년 지기 친구인 박분선 씨(77, 불국동 거주)가 장례비 일체(800만원 상당)를 지원하는 등 친구의 마지막을 보살펴 미담이 되고 있다.

박 씨는 4년 전부터 몸이 좋지 않았던 친구를 위해 수시로 반찬과 전기매트 등 자비로 지원해주며 돌봤으나, 수급자는 건강이 계속 나빠져 올해 초 병원에 입원해 지난 11일 사망했다.

수급자는 부모와 자녀가 없었고 형제는 멀리 있어 돌봐 줄 수가 없는 상태였고, 박 씨가 매일같이 방문하여 간호를 해주며 돌보아왔다.

박 씨는 “14년 지기인 친구의 형편이 너무나 안타까워 마지막 가는 길이라도 편안하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장례를 치르게 됐고, 그 유골을 납골당에 안치하게 되었다.”며, “좋은 일을 한 게 아니라 당연한 일을 한 것”이라고 이야기를 전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