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해양수산분야 고수온 및 적조 피해 사전대응 총력
경주시, 해양수산분야 고수온 및 적조 피해 사전대응 총력
  • 편집팀
  • 승인 2018.08.06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주낙영 경주시장이 지난달 28일 지역내 양식장을 둘러보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주낙영 경주시장이 지난달 28일 지역내 양식장을 둘러보고 있다.

경주시는 기록적인 폭염으로 동해안에 고수온과 적조로 인한 피해가 우려되면서 연안 일원 양식장 사전 예찰과 어업 현장지도 등 피해 예방을 위한 선제적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아직까지 동해안 해역에서의 적조 발생은 확인되고 있지 않으나, 국립수산과학원에서는 연일 폭염의 영향으로 표층과 저층해수가 뒤섞여 적조 발생에 유리한 조건이 형성되어 있고, 고수온주의보 발령에 따라 양식어종 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

경주시는 고수온과 적조 등 어업재해의 피해 예방을 위해 육상 및 해상 양식장 사전 예찰활동에 나서는 등 고수온 및 적조주의보 해제시 까지 단계별 준비와 대응을 추진하고 있다.

최근 해양수산부서와 읍면 합동 사전점검반을 구성해 넙치, 전복, 우럭 등 육상양식장 2개소와 해면양식장 3개소를 방문해 찾아 고수온 및 적조 발생 전 조기 출하, 밀식 방지 지도, 입식 및 출하 신고 철저 등에 대한 사전 점검을 마쳤다.

특히 육상양식장에 대해서는 저층해수취수시설 점검, 적정 사육량 확인, 산소공급기 및 액화산소 확보 여부, 여과기와 순환펌프 설치 등을 지도하고, 해상가두리에는 고수온 및 적조 발생 시 수층 조절 가능 여부와 양식물 안전해역 이동가능 여부를 중점적으로 점검했다.

적조 확산에 대비해 황토 9천톤을 미리 확보하고, 예인선과 바지선 각각 1척을 비롯해 방제 장비 확충에도 힘 쓰는 한편, 육산양식장 액화산소 230톤을 지원하고 재해보험 가입과 적정 사육 및 조기 출하 안내 홍보에 주력하고 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