굴착 소나무 작업자 덮쳐 1명 사망 2명 부상
굴착 소나무 작업자 덮쳐 1명 사망 2명 부상
  • 경주포커스
  • 승인 2018.09.10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낮 12시 50분쯤 경북 경주시 천군동 쓰레기매립장 주변 글램핑장 공사 현장에서 옮기려던 소나무가 쓰러지면서 쉬고 있던 작업자들을 덮쳤다.

이 사고로 1명은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고 나머지 2명은 경상을 입어 치료를 받고 있다.

작업자들은 인근의 소나무를 굴착해서 글램핑장으로 옮겨 심으려던 중 점심을 먹고 휴식을 취하기 위해 나무 아래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나무가 쓰러진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