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핵경주시민공동행동, 경주시 시의회 향해 월성원전 가동중단요구 동참 촉구
탈핵경주시민공동행동, 경주시 시의회 향해 월성원전 가동중단요구 동참 촉구
  • 경주포커스
  • 승인 2019.02.11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월성원자력본부 전경
사진은 월성원자력본부 전경

10일 낮 12시 53분경 경북 포항시 북구 동북동쪽 50km 해역 지점(깊이 21km)에서 규모 4.1의 지진발생과 관련, 탈핵경주시민공동행동은 11일 경주시와 시의회가 월성원전 중단운동에 동참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정부를 상대로  월성원전의 가동 중단 및 조기폐쇄를 요구하는 시민들의 활동에 경주시와 시의회의 동참을 촉구하면서 지진 위험에 대비한 근본적인 안전 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한 것.

탈핵경주시민공동행동은 이날 성명에서 이번 지진에 대해서 환경운동연합은 ‘육상 활성단층에 이어 해양 활성단층 활성화’를 우려하는 논평을 내놨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경주-포항 일대는 약 2천만년 전부터 형성된 신생대 제3기, 제4기의 매우 젊은 지층으로 지진을 일으키는 단층 활동이 활발하다는 지적이자 핵발전소 6기와 핵폐기장을 안고 생활하는 경주 시민의 처지에서 매우 위태로운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성명에서는 “경주시와 시의회는 한수원이 안전하다고 보고하면 수용만 할 뿐, 안전성 확보를 위한 스스로의 노력을 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고, “경주시와 시의회가 지진으로 인한 핵발전소 사고의 위험성에 더욱 높은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2016년 9월 12일 지진 발생이후 시민들은 월성원전 조기폐쇄, 고준위핵폐기물 저장시설 증설 중단, 월성원전 주변 활성단층 조사, 원전 사고 시 방재대책 혁신 등의 요구를 제기하고 있지만, 어느 것 하나 해결된 것 없이 핵발전소는 계속 가동되고 있다”며 “ 정부가 쏟아낸 원전 안전 대책들은 실효성 있는 대책들인가? 제대로 집행되고 있는가? 원자력안전위원회와 한수원의 말만 믿으면 되는가? 이러한 의문에 대해 경주시와 시의회가 피해 당사자의 입장에서 제대로 점검하고 시민들에게 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