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박물관, 금령총 2차 재발굴 시작...봉분주변으로 범위 확대 호석확인 무덤내부 조사도 마무리 계획
경주박물관, 금령총 2차 재발굴 시작...봉분주변으로 범위 확대 호석확인 무덤내부 조사도 마무리 계획
  • 경주포커스
  • 승인 2019.04.22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령총 재발굴조사 현장
금령총 재발굴조사 현장

국립경주박물관이 22일부터 경주 대릉원 내 금령총에 대한 2차 재 발굴조사를 시작했다. 조선총독부박물관 수집 자료 정리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금령총 재 발굴조사는 일제강점기 이루어진 신라 대형고분의 미진한 조사 내용을 보완하고 전체 유적 현황을 파악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금령총은 지난해 9~12월에 걸친 1차 재 발굴조사로 봉토부 상당 부분이 남아있음을 확인하고, 일제강점기에 확인하지 못했던 호석도 모습을 드러냈다. 이번 2차 재 발굴조사에서는 봉분 주변으로 조사 범위를 확장해 호석의 완전한 형태를 확인하고, 무덤 내부 조사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금령총 재 발굴조사에 맞춰 현재 국립경주박물관 특별전시실에서는 금령총 금관과 금허리띠를 특집진열(4월 1일~6월 30일) 하고 있다. 또한 발굴현장에 접근하기 어려운 일반인들을 위해 전시실 내 CCTV를 통해 발굴현장의 생생한 모습도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

국립경주박물관은 올해 조사가 마무리 되면 2021년 일제강점기 조사내용을 포함한 종합 발굴조사보고서를 발간하고 관련 특별전도 개최할 예정이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