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기능 도심이전등 한수원본사 재편해야"
"일부기능 도심이전등 한수원본사 재편해야"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9.08.16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김규호 경주대 교수

경주시 양북면 장항리에 위치한 한국수력원자력(주) 본사 기능 일부를 도심권으로 이전해야 한다는 주장이 경주지역 사회단체의 세미나에서 공개적으로 제기됐다.

12일 경주시청 알천홀에서 열린 경주발전협의회의 '경주 상생과 발전 세미나'에서 경주대학교 김규호 교수는 ‘경주지역과 한수원의 상생협력방안’의 주제발표를 통해 한수원 산하 중앙연구원, 인재개발원, 연수원기능등을 현재의 한수원 본사에 흡수하는 것을 전제로, 대외협력을 연관기업을 전담하는 부서를 중심으로 도심이전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김규호 교수는 16일 <경주포커스>와 인터뷰에서도 이같은 자신의 주장을 다시한번 강조했다.

김 교수는 “ 방폐장 유치 직후인 지난 2006년 한수원 본사위치 논란이 있을때부터 저는 한수원본사와 연관기업의 집적효과가 있는 혁신도시의 개념으로 가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며 평소 소신에 따른 주장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공공기관을 이전한 다른 혁신도시들의 발전효과를 보면서 경주는 과연 이대로 있어야 하는가하는 문제의식, 이제는 시민들의 논의를 통해서 방향을 설정할 시점이라고 보고 발표를 했다”고 말했다.
인터뷰 동영상 보기-https://youtu.be/aiKvYx89txM

16일 본지와 인터뷰에서 김규호 교수가 한수원 본사 기능 일부 도심이전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16일 본지와 인터뷰에서 김규호 교수가 한수원 본사 기능 일부 도심이전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김 교수는 “한수원 중앙연구원, 인재개발원 연수원등의 기능이 본사에 와준다면, 현재 본사의 나머지 잉여기능, 그중에서도 한수원 연관업체 관련 동반성장 전담부서, 대외 업무가 빈번한 부서, 이런 기능이 도심에 온다면, 한수원 업무도 효율성이 높아지고, 경주지역 사회에도 여러 가지 경제적 기여가 이뤄질수 있을 것”이라면서 “경주시가 현재 경주 곳곳에 분산돼 있는 한수원 연관기업 88개(직원수가 1295명)와 한수원에서 도심이전 가능한 부서들을 혁신도시 개념으로 집적화 한다면 지역발전에 상당한 도움을 기대할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한수원본사를 현재와 같은 상황으로 둔다면 동경주 분들도 기대하는 만큼 발전효과가 없으므로 본사 기능을 대체하는 차원에서 제안한 것”이라면서 “본사기능 일부를 도심권으로 옮기더라도 본사 직원수가 줄어드는 것도 아니며, 연수원, 인재개발센터, 최근 경주시와 경북도등이 추진하는 혁신원자력연구과학단지와 보완적 관계로 한수원 중앙연구원이 현재 본사에 들어온다면 동경주 지역에는 지금보다 오히려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수원본사 위치 재론은 경주지역 지역사회에서 공개적으로 거론이  금기시 할 만큼 민감한 이슈다.
지난 2006년 극심한 논란 끝에 최초로 양북면 장항리로 결정된뒤 수많은 논란을 겪었지만 지역내 갈등만 심화시켰다는 평가를 받았기 때문이다.
지난 2008년 국회의원 총선때 김일윤 후보의 도심이전 추진, 최양식 시장 최임직후인 2010년부터 또다시 도심이전을 재추진하면서 2012년2월까지 1년4개월 동안 논란을 겪는등 수많은 상처를 남기기도 했다.

그러나 김 교수는 이미 올초부터 지역언론 기고를 통해 한수원본사를 지역의 성장동력으로 활용하는 방안에 대한 구체적 논의 및 대안마련 필요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주낙영 시장은 지난 7월2일 취임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한수원이 대외 접촉이 많은 업무를 전담하는 부서 사무실을 경주 도심부근에 몰색중이며 경주시는 부지 마련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공개하기도 해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본지 7월2일 기사-한수원, 대외접촉많은 부서 사무실 도심 물색

한수원은 회사차원에서 기능분산등을 검토한 것은 일절 없다며 강력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여전히 시민사회 일각에서 한수원본사 위치 재조정 또는 기능 일부 도심권이전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에서 한수원 이사회 의장이기도 한 김 교수의 이같은 주장이 지역사회의 공론화로 이어질지 여부가 주목된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