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추석맞이 종합안정대책추진...종합상황실운영
경주시, 추석맞이 종합안정대책추진...종합상황실운영
  • 경주포커스
  • 승인 2019.09.09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는 추석맞이 종합안정대책을 추진한다.

추석 연휴기간인 12일부터 15일까지 10개반 124명의 인력으로 종합상황실을 운영, 분야별 상황을 관리하고 비상시에 신속하게 대처할 계획이다.

종합안정대책은 △귀성객 환영과 관광활성화 추진 △도로정비와 특별교통대책 △추석 물가 안정관리 등 서민경제 대책 △소외계층 지원 △환경정비 등 주민불편해소 △비상진료체계 확립 △재난안전관리 강화 △엄정한 공직기강 확립 등 8개의 중점 추진분의 대책을 마련해 연휴기간 행정공백을 줄이고 민생안전과 주민 불편 해소에 전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특히 연휴 전까지 귀성객에게 안전하고 편안한 귀성길을 제공하고자 시‧군도 및 농어촌도로 등 전 노선 1159.72㎞에 대해 불량노면, 도로절개지 등 도로시설물 정비점검을 실시한다.

어려운 이웃과 함께하는 추석을 위해 사회복지시설 34개소, 어려운 세대 8,854세대를 위문하는 등 소외계층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강화해 정겨운 명절 분위기 조성에 앞장선다.

청결한 관광도시 이미지 제고를 위해 읍면동별 자생단체, 유관기관 합동으로 환경정비를 실시하며, 연휴 기간 환경오염 사고에 대비해 중점관리대상 배출업체 등에 특별점검을 실시한다.

연휴기간 생활쓰레기의 원활한 처리를 위해 추석 당일인 13일과 공휴일인 15일을 제외하고 정상 수거하며, 연휴기간동안 기동 청소반을 운영한다.

응급의료기관은 동국대경주병원을 비롯한 6개 병원에서 24시간 응급 진료한다. 23개 당직의료기관과 96개 당번약국을 지정 운영한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