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세계유산도시협, 세계유산 보존‧관리 및 활용 특별법 제정 촉구 공동성명 발표
한국세계유산도시협, 세계유산 보존‧관리 및 활용 특별법 제정 촉구 공동성명 발표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9.09.20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낙영 경주시장 등 세계유산도시협의회 지자체장들이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 등 세계유산도시협의회 지자체장들이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한국세계유산도시협의회가 지난 7월 국회 상임위를 통과한 ‘세계유산의 보존‧관리 및 활용에 관한 특별법’이 20대 국회 내에서 반드시 제정되길 촉구하는 공동 성명을 19일 발표했다.
경주시 등 한국세계유산도시협의회는 19일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17개 회원도시 단체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임시회의를 열고 성명을 발표했다. 

이날 임시회의에서는 한국의 서원으로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서원 보유도시인 5개 도시(달성군, 함양군, 장성군, 정읍시, 논산시)의 신규회원도시가입도 의결했다. 또한 협의회의 협력 강화를 위한 사업으로 경주시에서 제안한 세계유산실무자 워크숍개최, 국제문화재산업전 공동 홍보관 운영 등을 채택했다.

세계유산도시기구 이사도시이자 세계유산도시기구 아태사무처를 보유하고 있는 경주시 주낙영 시장은 세계유산의 탁월하고 보편적인 가치를 잘 보존하고 활용하기 위하여 한국세계유산도시의 협력을 강조했다.

한국세계유산도시협의회는 세계유산을 보유하고 있는 22개 지자체가 모여 만든 행정협의체로 세계유산의 공통 현안사항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세계유산의 보존과 전승을 위해 꾸준한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