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월성원전 영구정지 운영변경허가 결론 못내
원안위, 월성원전 영구정지 운영변경허가 결론 못내
  • 김종득 기자
  • 승인 2019.10.11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성원전 1호기.
월성원전 1호기.

월성원전 1호기 영구 정지를 위한 운영변경허가가 11일 원자력안전위원회 회의에서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보류됐다.

한국수력원자력(주)은 지난해 6월 20일 월성1호기 조기폐쇄를 결정하고, 2019년 2월 28일 영구정지를 위한 운영변경허가를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신청했다.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은 월성1호기가 영구정지된 상태에서도 안전성을 유지하기 위해 필요한 부분에 대해 그동안 심사한 결과를 지난달 27일 원자력안전위원회에 보고했다..

원안위에 따르면 영구정지를 위한 운영변경허가는 영구정지로 인해 필요가 없는 설비 등과 관련된 부분은 인허가문서에서 삭제하고, 사용후핵연료 저장조 등 유지가 필요한 설비에 대해서는 안전성을 보다 철저히 확인하여 운영을 승인하는 행정절차다.

복수의 언론보도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는 자유한국당 추천 비상임위원인 이병령·이경우 위원등이 국회의 월성1호기 조기폐쇄 결정에 대한 감사요청등의 이유를 들어 심의를 보류하자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월성원전 1호기는 1982년 11월21일 발전을 시작한 우리나라 최초의 가압중수로형 원전으로 2012년 11월20일 운영허가가 만료됐다.

그러나 2015년 2월27일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10년 계속운전 승인을 받은 후 약 100일 동안 기동전 종합 예방정비를 마치고 그해 6월 발전을 재개했지만, 이후 잦은 고장으로 불안감을 고조시켜 왔으며, 지난해 6월 한수원이 조기 폐쇄를 결정해 운영이 정지됐다.

원안위 회의에서 운영변경허가안이 의결되면 월성 1호기는 고리 1호기에 이어 두 번째 영구 정지 원전이 된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